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일본프로축구서도 코로나19 확진자 발생…고베 사카이 양성

송고시간2020-03-30 19:14

댓글
빗셀 고베의 사카이 고토쿠.
빗셀 고베의 사카이 고토쿠.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일본 프로축구 J리그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일본 J1리그(1부) 빗셀 고베는 30일 구단 홈페이지에 "수비수 사카이 고토쿠(29)가 코로나19 진단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왔다"고 밝혔다.

J리그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된 선수는 사카이가 처음이다.

고베 구단에 따르면 사카이는 25일 밤부터 체온이 38.0도까지 오르는 등 컨디션이 좋지 않았고, 이로 인해 26일 훈련에 참여하지 못했다.

27일 아침에 체온이 37.3도로 조금 떨어졌으나 밤에 다시 38.0도로 오르고 두통과 인후통까지 호소했다.

28일에는 냄새를 맡지 못하는 증상까지 보였고, 이날 의사의 권고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았다.

고베 구단은 "현재 사카이 이외의 선수와 직원 중에 코로나19나 감기 증상 등을 보이는 사람은 없다"고 전했다.

2009년 알비렉스 니가타에서 프로 1군 무대에 데뷔한 사카이는 이후 독일 슈투트가르트, 함부르크를 거쳐 지난해 고베 유니폼을 입고 J리그로 복귀했다.

일본 국가대표로 2014년 브라질 월드컵과 2018년 러시아 월드컵에 참가하기도 했으며 러시아 월드컵이 끝난 뒤 국가대표 은퇴를 선언했다.

J리그는 지난달 말 2020시즌을 개막했지만 코로나19가 확산하자 1라운드만 치른 뒤 중단된 상황이다.

고베가 속한 J1리그는 5월 9일 리그 재개를 목표로 하고 있다.

고베에는 스페인 국가대표 출신의 안드레스 이니에스타를 비롯해 토마스 페르말런(벨기에) 등도 뛰고 있다.

올해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조별 리그에서는 K리그의 수원 삼성 등과 한 조에 속해 있다.

hosu1@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