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스페인 마리아 테레사 공주 코로나19로 별세…왕실인사 첫사례

송고시간2020-03-30 20:26

댓글

파리서 치료 받다 86세 일기로 숨져

두 개 박사학위 받고 평생 독신…사회문제 소신발언으로 '붉은 공주' 별칭

사진은 스페인 펠리페 6세 국왕 부부가 30일 적십자 관계자들과 원격회의를 하는 모습. [EPA=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사진은 스페인 펠리페 6세 국왕 부부가 30일 적십자 관계자들과 원격회의를 하는 모습. [EPA=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스페인 펠리페 6세 국왕과 먼 사촌지간인 마리아 테레사 드 부르봉 파르마 공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숨졌다.

30일(현지시간) 프랑스 주간지 파리마치 등 프랑스와 스페인 언론들에 따르면 올해 86세인 마리아 테레사 공주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프랑스 파리에서 투병하던 중 지난 26일 오후 숨을 거뒀다.

전 세계 왕실 인사 가운데 코로나19로 숨진 첫 사례다.

유럽에서는 영국의 찰스 왕세자와 모나코의 군주인 알베르 2세 대공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바 있다.

마리아 테레사 공주는 한때 스페인 카를로스파의 후계자로서 스페인의 왕위 계승에 도전했던 부친 프랑수아 자비에르 드 브루봉 파르마 공작과 어머니 마들렌 드 부르봉 뷔셋 공작부인의 딸로, 현 펠리페 6세 국왕과는 먼 사촌지간이다.

1933년 파리에서 태어난 마리아 테레사 공주는 프랑스에서 줄곧 교육을 받아 파리 소르본대를 졸업했으며, 소르본대와 스페인 마드리드 콤플루텐스 대학에서 두 개의 박사 학위를 갖고 있다. 콤플루텐스 대학에서는 헌법학을 가르치기도 했다.

평생 독신이었던 그는 이슬람·아랍문화와 여권 신장에 관심이 컸고, 평소 자신을 기독교 좌파이자 자율적 사회주의자로 규정하고 사회문제에 대해 소신 발언을 자주 해 스페인 왕가에서 '붉은 공주'라는 별명으로도 불렸다.

yongla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