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SK하이닉스, 메모리 실적 악화 속 비메모리 매출은 1.5배 성장(종합)

송고시간2020-03-31 10:2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D램·낸드 매출 30%대 감소…이미지센서·시스템IC 매출 증가

중국 파운드리 공장 2분기 준공…매그나칩 인수전도 참여

(서울=연합뉴스) 최재서 기자 = SK하이닉스[000660]의 작년 매출액이 전년 대비 33% 감소한 가운데 비메모리 반도체 매출은 1.5배 가까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31일 SK하이닉스의 작년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회사의 2019년 D램 매출은 20조3천억원을 기록해 전년 대비 37% 감소했고, 낸드플래시 매출은 5조1천억원으로 31% 줄어들었다.

반면 비메모리 사업을 포함한 기타 항목 매출은 2018년 6천500억원 수준에서 1조6천억원으로 139% 늘어나 2배 이상 증가했다.

작년 기타 매출 가운데는 SK하이닉스가 2018년 12월 지분 100% 인수한 사회적 기업 행복나래 등 자회사 매출 7천억원가량이 포함됐다.

나머지 매출 약 8천억원은 이미지센서 부문과 파운드리 자회사 SK하이닉스시스템IC 등 비메모리 반도체 사업으로 2018년(5천500억여원) 대비 1.5배가량 성장한 것으로 파악된다.

이미지센서
이미지센서

[출처=SK하이닉스 뉴스룸]

이에 따라 D램 부문 매출 비중은 2018년 80%에서 지난해 75%로 줄어들었고, 기타 항목 비중은 같은 기간 2%에서 6%로 확대됐다.

SK하이닉스는 현재 모바일·노트북용 이미지센서 시장에 집중하고 있다. 지난해 일본에 차세대 CIS(CMOS 이미지센서) 연구개발 센터를 여는 등 시장 점유율 확대를 위한 제품 개발에도 주력하고 있다.

올해는 모든 CIS 제품을 '블랙펄'(Black Pearl)로 공식 브랜딩하고 하반기 중 0.8㎛(마이크로미터)의 픽셀 크기로 4천800만 화소를 구현한 제품도 선보일 계획이다.

SK하이닉스시스템IC가 중국 장쑤성(江蘇省) 우시(無錫)산업집단과 합작법인을 설립해 건설 중인 파운드리 공장도 올해 2분기 내 준공된다. 현재 공장 인증 단계를 거치고 있으며 연말 양산이 목표다.

최근에는 국내 사모펀드 크레디언파트너스와 알케미스트캐피탈파트너스코리아가 공동으로 참여하는 매그나칩(MagnaChip) 파운드리 부문 인수전의 후순위 투자자로도 참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SK하이닉스 일본 CIS 연구개발 센터
SK하이닉스 일본 CIS 연구개발 센터

[출처=SK하이닉스 뉴스룸]

매그나칩은 2004년 SK하이닉스가 매각한 비메모리 사업체로, 파운드리 부문은 혼합신호(Mixed-Signal) 반도체, 전력반도체, 비휘발성(Non-Volatile) 메모리 반도체, 고전압 CMOS 등 맞춤 생산에 특화돼 있다.

다만 시장조사업체 TSR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SK하이닉스의 이미지센서 시장 점유율 추정치는 2% 수준에 불과해 아직은 소니(48%)와 삼성전자[005930](21%)에 크게 못 미치는 수준이다.

SK하이닉스는 보고서에서 "자동차 및 보안 카메라 등 새로운 시장 진입을 통한 애플리케이션 다양화로 CIS 시장에서의 입지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acui721@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