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코로나19로 생산·소비 9년만에 최대폭↓…투자까지 트리플감소(종합2보)

송고시간2020-03-31 11:2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2월 산업생산 3.5%↓·소비 6.0%↓·설비투자 4.8%↓·건설기성 3.4%↓

광공업생산 2008년 12월 이후 최대폭 감소

서비스업생산도 2000년 집계 이래 최대폭 감소

동행 순환변동치 0.7p↓, 11년 1개월래 최대폭

(세종=연합뉴스) 김연정 이대희 김경윤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국내 실물 경제에 가한 충격이 지표로 확인됐다.

지난달 산업생산, 소비, 투자 모두 얼어붙었다. 산업생산과 소비가 '구제역 파동'이 있었던 2011년 이후 가장 큰 폭으로 감소했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통계청이 31일 발표한 '2월 산업활동동향'에 따르면 2월 전(全) 산업생산(계절조정·농림어업 제외)은 전월보다 3.5% 감소, 2011년 2월(-3.7%) 이후 9년 만에 최대 감소폭을 기록했다.

광공업생산과 서비스업생산 모두 3%대 감소세를 보였다.

광공업생산은 전월보다 3.8% 줄어들어 감소폭이 2008년 12월(-10.5%) 이후 11년 2개월 만에 최대였다. 코로나19로 중국산 부품 수급에 문제가 생긴 자동차 생산이 27.8% 급감한 영향이 컸다.

감소폭은 자동차 업계 파업이 있었던 2006년 7월(-32.0%) 이후 13년 7개월 만에 가장 컸다.

자동차 산업은 전후방 연관 효과가 커 기계장비·전기장비 생산 감소에도 영향을 미쳤다고 통계청은 설명했다.

기계장비 생산은 5.9%, 전기장비는 9.0% 줄었다.

서버용 D램을 중심으로 반도체 생산이 전월보다 3.1% 늘었지만, 광공업생산 위축을 막기에는 역부족이었다.

광공업생산에서 상당 부분을 차지하는 제조업 생산은 전월 대비 4.1% 줄었다.

광공업 출하는 전월 대비 3.2% 줄어들었다. 1월(-3.6%)에 이어 2개월 연속 감소했다.

특히 제조업 출하는 자동차(-23.7%), 기계장비(-5.2%), 고무·플라스틱(-8.7%)을 중심으로 3.3% 줄어들었다. 다만 반도체 출하는 9.7% 증가했다.

특히 내수 출하가 6.2% 감소했고 수출 출하는 전월보다 0.8% 증가했다.

제조업 재고는 전월보다 0.2% 늘었고, 재고율(재고/출하)은 118.0%로 4.1%포인트 상승했다. 1998년 9월(122.9%) 이후 21년 5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제조업 생산능력지수는 103.7로, 전월보다 0.1% 감소했다. 제조업 가동률지수는 자동차·기계장비 등의 영향으로 6.4% 감소했다.

제조업 평균가동률은 70.7%로, 전월 대비 4.9%포인트 하락했다. 2009년 3월(69.9%) 이후 10년 11개월 만에 최저다.

코로나19로 생산·소비 9년만에 최대폭↓…투자까지 트리플감소(종합2보) - 2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비스업 생산 역시 3.5% 위축돼 2000년 통계 집계 이래 최대 감소폭을 기록했다.

코로나19로 대면 접촉을 꺼리면서 숙박·음식점업 생산이 18.1% 줄었고, 운수·창고업도 9.1% 줄었다.도소매업도 3.6% 줄었다.

세부적으로 보면 항공여객업(-42.2%), 항공운송업(-33.1%), 철도운송업(-34.8%), 여행업(-45.6%), 숙박업(-32.6%), 음식·주점업(-15.9%) 등이 직격탄을 맞았다.

숙박업과 음식·주점업은 2000년 지수 작성 이래 최대폭 감소했다.

소비 동향을 보여주는 소매판매액 역시 6.0% 감소했다. 감소폭이 산업생산과 마찬가지로 2011년 2월(-7.0%) 이후 최대다.

특히 의복과 신발·가방 등 준내구재(-17.7%)가 많이 줄었고, 자동차 등 내구재(-7.5%), 화장품 등 비내구재(-0.6%) 판매까지 모두 감소했다.

세부적으로 신발·가방은 32.6%, 의복은 22.3% 각각 감소했다. 자동차 판매도 3월부터 적용되는 개별소비세 인하까지 겹치며 22.3% 줄었다.

소매업태별로는 백화점 판매가 22.8% 줄고 면세점 판매도 34.3% 급감했다. 반면 인터넷 쇼핑 증가로 무점포소매 판매가 8.4% 증가했고, 대형마트 판매도 5.1% 늘었다.

이는 소비자들이 감염을 우려해 외출을 자제하면서 빚어진 결과로 풀이된다.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이 확산하던 2015년 6월 면세점 판매는 39.8% 줄고 무점포소매 판매는 9.6% 늘어난 바 있다.

안형준 통계청 경제통계동향심의관은 "감염 예방을 위한 소비패턴 변화로 서비스업 생산과 소매판매가 많이 감소했다"며 "실내 생활을 하고 외식을 자제하다 보니 음식료품 판매가 5.4% 증가하고 공기청정기 등 가전 판매도 늘었다"고 말했다.

불황 견디지 못하고 폐업
불황 견디지 못하고 폐업

[연합뉴스 자료사진]

설비투자 역시 쪼그라들었다. 설비투자가 전월보다 4.8% 줄었다. 자동차 등 운송장비 투자가 15.4% 줄어든 것이 주요 원인으로 꼽힌다.

국내 기계 수주는 전년 동월보다 22.2% 증가했다.

건설도 토목이 1.3% 증가했지만, 건축이 5.2% 감소하면서 건설 기성이 3.4% 감소했다.

다만 건설수주(경상)는 전년 같은 달보다 28.5% 증가했다.

현재 경기 진단 역시 크게 나빠졌다.

현재 경기를 나타내는 경기 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99.8로 전월보다 0.7포인트 하락했다. 2009년 1월 이후 11년 1개월 만에 최대 하락폭이다.

다만 향후 경기를 예측하는 지표인 선행지수 순환변동치는 100.3으로, 보합을 보였다.

선행지수 순환변동치가 보합을 보였지만 향후 코로나19의 세계적인 유행으로 어두워진 전망을 모두 반영했다고 보기는 어려운 상황이다.

안 심의관은 "선행지수 순환변동치가 보합이기는 하지만 구성지표가 코로나19와 같은 경기 외적인 충격을 제대로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며 "3·4월에 걸쳐서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 두기' 영향과 팬데믹 선언 등 세계적 확산 영향이 반영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정부는 2월 산업활동은 대부분의 지표가 큰 폭의 감소세를 보이는 등 코로나19에 따른 경제 충격이 실물지표로 본격 가시화되는 모습을 보였으며, 3월 이후 불확실성도 확대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기재부 관계자는 "사태 장기화에 따른 피해극복 지원을 위해 기존 1~3단계 대책과 민생·금융안정 패키지 프로그램, 긴급재난지원금 등 비상경제회의에서 발표된 특단의 대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고 추가 대책도 지속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2월 산업생산, 소비·투자 '트리플 감소'
2월 산업생산, 소비·투자 '트리플 감소'

(세종=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통계청 안형준 경제동향통계심의관이 31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2020년 2월 산업활동동향 브리핑을 하고 있다. kjhpress@yna.co.kr

yjkim84@yna.co.kr, heev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