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트럼프 "100만명 넘는 미국인 검사받아…앞으로 30일이 중요"

송고시간2020-03-31 08:1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 연장엔 "공동의 애국적 의무"

전국적 자택 대피령엔 "현재로선 거의 가능성 없다"

백악관에서 회견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EPA=연합뉴스]

백악관에서 회견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EPA=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임주영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30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과 관련, 100만명이 넘는 미국인이 검사를 받았다고 밝혔다.

또 앞으로 30일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하면서 일부 주(州)가 도입한 자택 대피 명령을 전국적으로 시행하는 방안의 경우 현재로서는 그럴 가능성이 거의 없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열린 코로나바이러스 태스크포스 브리핑에서 "오늘 우리는 코로나바이러스와의 전쟁에서 역사적인 이정표에 도달했다. 100만명 이상의 미국인이 검사를 받았다"며 이는 지금까지 다른 어떤 나라보다 많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현재 하루에 10만개가 넘는 샘플을 검사하고 있다"며 "다른 어떤 나라도 이르지 못한 수준"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 확산 억제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의 준수 기간을 4월 말까지로 한 달 연장한 것과 관련, "이것은 매우 중요한 30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는 모두 이 전쟁에서 승리하는 데 있어 각자 맡은 역할이 있다"며 "모든 시민, 가족, 기업이 바이러스를 막는 데 있어 차이를 만들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것은 우리의 공동의 애국적 의무"라며 "어려운 시기가 앞으로 30일 동안 앞에 있다"고 말했다. 또 이 30일이 매우 중요하다면서 "왜냐하면 우리는 돌아가야 하기 때문"이라며 부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국가 차원의 자택 대피 명령을 내릴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는 "현재로서는 그럴 가능성이 거의 없다"고 말했다.

그는 행정부가 일부 주에서 하는 것과 비슷한 전국적인 명령을 내리는 것에 대해 논의했다면서도 이는 집행이 매우 힘들 것이고 "우리가 하고 싶은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의료 장비 공급과 관련, 하루에 12만개의 N95 마스크를 소독해서 재사용할 수 있게 하는 기계를 식품의약국(FDA)이 승인했다고 밝혔다.

이 장비는 오하이오주에 2개, 뉴욕주에 1개가 있으며 곧 워싱턴주에 배송되고 워싱턴DC에도 보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코로나19 검사와 관련, FDA가 신속히 결과를 알 수 있는 새 기술을 승인했다고 말했다.

스티븐 한 FDA 국장은 이 기술로 검사 뒤 15분 안에 결과를 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zo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