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군함도 희생자 기린다더니…'조선인 괴롭힘 없었다' 왜곡(종합)

송고시간2020-03-31 17:0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한국인 차별대우 받았다는 한국 주장과 다른 내용 전해"

도쿄에 산업유산정보센터 개관…코로나19 이유로 일반 공개 보류

일제 강점기 조선인이 강제 노역한 해저 탄광이 있던 하시마(端島, 일명 '군함도')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일제 강점기 조선인이 강제 노역한 해저 탄광이 있던 하시마(端島, 일명 '군함도')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이세원 특파원 = 일제 강점기 조선인 징용 현장인 하시마(端島, 일명 '군함도') 등 유네스코(UNESCO)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된 일본 근대 산업시설의 역사를 소개하는 시설이 31일 일본 도쿄(東京)에 개관했다.

일본 측은 세계유산 등재 때 강제 노역 등 군함도의 전체 역사를 알 수 있게 한다고 약속했지만, 이 이설은 '한국인의 강제 노역을 인정하고 희생자를 기리기 위한 조치'와는 거리가 먼 방식으로 운영될 것으로 우려된다.

일반재단법인 산업유산국민회의는 31일 일본 도쿄도(東京都) 신주쿠(新宿)구 소재 총무성 제2청사 한쪽에 산업유산정보센터(이하 센터)를 개관했다.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재단법인 산업유산국민회의 관계자들이 31일 오후 일본 도쿄도(東京都) 신주쿠(新宿)구 소재 총무성 제2청사 한쪽에 마련된 산업유산정보센터(이하 센터) 앞에서 센터 개관을 기념해 테이프를 자르고 있다.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재단법인 산업유산국민회의 관계자들이 31일 오후 일본 도쿄도(東京都) 신주쿠(新宿)구 소재 총무성 제2청사 한쪽에 마련된 산업유산정보센터(이하 센터) 앞에서 센터 개관을 기념해 테이프를 자르고 있다.

센터는 세계유산의 '역사 전체를 이해할 수 있는 전시 전략'을 마련하라는 세계유산위원회의 결의에 따라 조성됐다.

전체 역사를 이해할 수 있도록 하라는 것은 군함도나 나가사키(長崎)조선소 등 조선인의 인권을 침해하며 강제로 일을 시킨 현장을 근대 산업 발전의 현장으로 미화할 우려가 있다는 한국 정부의 지적에 유네스코 측이 내놓은 일종의 절충안이다.

일단 세계유산으로 올릴 것이니 징용의 가혹한 실상을 함께 소개하라는 결정인 셈이다.

산업유산국민회의 측은 이날 소수의 관계자를 불러 현장에서 테이프 커팅을 하고 기념 촬영을 하며 개관식을 열었다.

이들은 연합뉴스 등 한국 언론이 센터 내부에 들어가도록 허용하지 않았다.

센터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 등을 고려해 일반에 대한 센터 내부 공개는 당분간 보류한다고 설명했다.

하시마(端島, 일명 '군함도') [연합뉴스 자료사진]

하시마(端島, 일명 '군함도') [연합뉴스 자료사진]

그간의 경과와 일본 언론의 보도 내용을 종합하면 센터는 조선인 징용에 관한 역사를 제대로 전하는 시설은 아닌 것으로 관측된다.

산케이(産經)신문은 센터가 한반도 출신자가 차별 대우를 받았다는 한국의 주장과는 다른 내용을 전한다고 31일 보도했다.

예를 들면 태평양전쟁 때 군함도에 있었던 재일 한국인 2세인 스즈키 후미오(鈴木文雄) 씨가 생전에 말한 "주변 사람에게 괴롭힘을 당한 적이 없다"는 증언을 비롯해 군함도 전 주민 36명의 증언이 동영상으로 소개된다는 것이다.

가토 고코(加藤康子) 산업유산국민회의의 전무이사는 "일차 사료나 당시를 아는 증언을 중시했다. 전 섬 주민으로부터 이야기를 들었지만, 조선인이 학대를 당했다는 증언은 듣지 않았다"고 산케이에 말했다.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31일 일본 도쿄도(東京都) 신주쿠(新宿)구 소재 총무성 제2청사 한쪽에 개관한 산업유산정보센터에 조선인 징용 현장인 하시마(端島, 일명 '군함도')를 비롯해 세계유산에 등재된 일본의 산업시설을 표시하는 지도가 전시돼 있다.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31일 일본 도쿄도(東京都) 신주쿠(新宿)구 소재 총무성 제2청사 한쪽에 개관한 산업유산정보센터에 조선인 징용 현장인 하시마(端島, 일명 '군함도')를 비롯해 세계유산에 등재된 일본의 산업시설을 표시하는 지도가 전시돼 있다.

산업유산국민회의의 홈페이지를 보면 군함도 등 일제의 산업 현장에서 인권 침해와 차별에 시달렸다는 징용 피해자의 증언에 물타기를 하거나 이를 부정하는 취지의 인터뷰들이 여럿 소개돼 있다.

가토 전무이사는 2015년 군함도 등이 세계 유산에 등재되는 과정에서 결정적 역할을 하고 내각관방참여로 기용됐던 인물이다.

당시 그는 징용 현장의 세계유산 등재를 둘러싼 논쟁 과정에서 일본 정부 대표가 일제 강점기에 한반도 출신자가 징용돼 노역에 시달렸다는 점을 국제회의에서 언급한 것에 관해 "한국이 세계유산을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것을 일본이 허용하고 만 것은 안타깝고 분하다"고 반응하기도 했다.

가토나 산업유산국민회의를 센터 관리 주체로 정한 의도 자체가 의심스러울 정도다.

재일동포 고(故) 김광렬(1927∼2015) 씨가 촬영한 군함도 내 광부들을 관리하는 사무소 건물 모습. [국가기록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재일동포 고(故) 김광렬(1927∼2015) 씨가 촬영한 군함도 내 광부들을 관리하는 사무소 건물 모습. [국가기록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앞서 2015년 열린 세계유산위원회 회의에서 일본 정부 대표는 "몇몇 시설에서 제2차 세계대전 중인 1940년대 많은 한국인과 다른 나라 사람들이 자신들의 의사에 반해 끌려와 가혹한 환경에서 일하기를 강요받았다(forced to work)는 것을 이해하게 하는 조치들을 취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일본은 세계유산 등재 후 조선인 강제 노역의 역사를 외면했다.

일본은 작년 12월께 유네스코에 '일본의 근대산업시설 세계유산 등재 후속조치 이행경과보고서'를 제출했지만, 여기에는 한국인 강제노역을 인정하거나 징용 피해자를 기리는 조치 사항 등이 포함되지 않았다.

sewonle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