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충북 바나나 당도·식감 우수"…농업기술원 연구 '박차'

송고시간2020-03-31 10:2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청주=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 충북 농업기술원이 새로운 소득 작물인 바나나 연구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충북 농기원에서 생산된 바나나
충북 농기원에서 생산된 바나나

(청주=연합뉴스) 송용섭(오른쪽) 충북 농기원 원장과 박의광 연구사가 농기원 아열대 스마트 온실에서 수확한 바나나를 들어 보이고 있다. 2020.3.31 [충북 농기원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재배기술이 향상되면서 내륙에서도 바나나 재배 농가가 느는 추세다.

31일 충북 농기원에 따르면 지난해부터 청주와 충주의 두 농장이 1천900㎡의 시설에서 바나나 등 아열대 작물을 재배하고 있다.

충북 바나나는 토질 및 일교차의 영향으로 수입품 등 다른 바나나보다 당도가 높고 식감이 우수한 게 특징이다.

일반 바나나의 당도는 18∼19브릭스 수준이지만 충북에서 생산된 바나나는 19.8브릭스에 달한다.

제주보다 난방비가 더 들기는 하지만 무조건 높은 온도를 유지해야 하는 것은 아니다.

바나나는 다른 작물처럼 동절기에 15도를 유지해 주고, 봄∼가을에는 낮 35도, 밤 20도를 유지하면 1년 후 수확이 가능하다.

첨단 스마트 재배기술이 보급되면서 경제성도 높아지고 있다.

판매 때 유통비가 적게 든다는 점도 장점이다,

박의광 농기원 연구사는 "충북에서 생산된 바나나는 해외산보다 2∼3배 높은 가격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며 "2∼3년 뒤에는 충분히 경제성 있는 작물로 개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k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