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국제유가 추락에 미국 원유 생산량 1위 박탈 위기

송고시간2020-03-31 12:0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연합뉴스) 신유리 기자 = 국제유가 추락의 영향으로 미국이 세계 최대 원유 생산국 지위를 잃게 될 전망이라고 미 CNBC 방송이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산유국들의 감산에 힘입어 상대적으로 생산 원가가 비싼 셰일 원유를 미국이 대량 생산해 2018년부터 원유 생산국 1위 자리를 차지할 수 있었지만 최근 유가 급락으로 셰일 업계가 수익을 내면서 원유를 생산하기 어려운 지경에 몰렸기 때문이다.

셰일 원유의 생산 원가는 배럴당 40달러 초반 전후로 알려졌지만 최근 국제 유가는 배럴당 20달러마저 위협받는 상황이다.

감산 합의에 실패한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가 유가 하락을 무릅쓰고 생산량을 늘리는 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원유 수요 급감으로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올해 들어 65%나 추락했다.

WTI는 30일 장중 19.27달러를 찍은 뒤 31일 9시 50분 현재(한국시간) 간신히 20.68달러를 유지하고 있다.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북미에서는 일부 유종이 배럴당 10달러도 안 되는 가격을 나타내고 있다.

미 와이오밍주(州)의 바켄 원유 가격은 30일 배럴당 3.18달러를 기록해 사상 최저를 보였고, 서부캐나다원유(WCS)는 배럴당 4.18달러를 나타냈다.

특히 캐나다 WCS 가격은 현지 맥주 한잔 값(5달러)에도 미치지 못한다고 CNBC는 소개했다.

MUFG은행의 연구원인 에산 코만은 현 가격대는 이미 미국 셰일 유전 업체들이 수익성을 포기한 수준으로 앞으로 상황이 더 악화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실제로 미 셰일 업계에서는 투자 보류 등 허리를 졸라맨 상태이며 최근 2주 사이에 가동을 중단한 유전만 59개에 이른다고 두바이 국영 은행인 에미레이츠NBD는 전했다.

시장 조사 업체 IHS의 댄 어진 부회장은 "결국 미국의 원유 생산이 크게 줄면서 1위를 지키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래픽] WTI 유가 추이
[그래픽] WTI 유가 추이

(서울=연합뉴스) 장성구 기자 = 국제유가가 30일(현지시간) 폭락세를 지속하며 18년만의 최저치를 기록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5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 거래일보다 배럴당 6.6%(1.42달러) 미끄러진 20.09달러에 장을 마쳤다. sunggu@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newglas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