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고3·중3부터 온라인 개학…이르면 4월말부터 대면수업 병행(종합2보)

송고시간2020-03-31 17:2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4월 9·16·20일에 학년별로 순차적 개학…유치원은 무기한 휴업

소외계층은 학교 컴퓨터 사용·가정방문 등 검토…수능도 2주 연기

유은혜 부총리 '4월 9일 이후 중·고 3학년부터 순차적 온라인 개학'
유은혜 부총리 '4월 9일 이후 중·고 3학년부터 순차적 온라인 개학'

(세종=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31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초·중·고교 개학 방안 및 대학수학능력시험시행 기본계획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0.3.31 kjhpress@yna.co.kr

(세종·서울=연합뉴스) 이효석 이재영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초·중·고교생 540만명이 사상 초유의 '온라인 개학'으로 새 학년을 시작한다.

고등학교 3학년과 중학교 3학년부터 4월 9일에 온라인 개학하고, 나머지 학년은 4월 16일과 20일에 순차적으로 원격수업을 시작한다.

정부는 코로나19 확산세가 누그러들었다고 판단되면 학교별·학년별·학급별로 차등을 두면서 원격수업과 대면수업(등교수업)을 조금씩 병행하겠다고 예고했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31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이런 내용을 뼈대로 한 신학기 개학 방안을 발표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와 교육부는 최근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현황, 감염 통제 가능성, 학교 개학 준비도, 지역 간 형평성 등을 고려한 결과 학교 대면수업은 어려운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교육부는 학교 휴업을 연장하되, 한 해 교육과정을 고려하면 개학을 더 늦출 수는 없으므로 학년별로 알맞은 시기에 온라인으로 개학하기로 했다.

우선 4월 9일에 고등학교 3학년과 중학교 3학년이 온라인으로 개학한다.

그다음 고 1∼2학년, 중 1∼2학년, 초등학교 4∼6학년이 4월 16일 온라인으로 개학한다.

마지막으로 초등학교 1∼3학년이 4월 20일에 온라인으로 수업을 시작한다.

각 학교는 4월 1일부터 전 교사가 출근해 개학 전까지 원격수업을 준비한다. 추가 휴업 기간은 법정 수업일수에 포함되지 않는다.

법정 수업일수 총 190일에서 고3·중3은 13일, 중·고 1∼2학년과 초 4∼6학년은 17일, 초 1∼3학년은 19일을 감축하게 됐다. 코로나19로 인한 초중고 개학 연기 상황은 4차 휴업으로 끝을 맺게 됐다.

학년별로 개학 후 이틀은 원격수업 적응 기간으로 둔다. 이 기간에 학생들은 수업 콘텐츠와 원격수업 플랫폼 등을 활용하는 방법을 익힌다. 출결·평가 방법을 안내하는 원격수업 오리엔테이션과 온라인 개학식도 진행한다.

유치원은 초중고와 달리 교육과정이 놀이 중심인 점, 유아들의 감염 우려가 있는 점 등을 고려해 등원 개학이 가능할 때까지 휴업을 무기한 연장하고 긴급돌봄을 제공하기로 했다.

유 부총리는 브리핑에서 "전 학년 온라인 개학 후에는 코로나19 확산세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원격수업과 대면수업을 병행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면서 "4월 말부터는 원격수업·대면수업을 병행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다만 유 부총리는 대면수업 병행이 가능한 기준은 아직 구체화하지 않았다면서 "방역 전문가 의견, 학교 방역 준비 등 여러 종합적인 상황을 봐야 한다"고만 말했다.

고3·중3부터 온라인 개학…이르면 4월말부터 대면수업 병행(종합2보) - 3

교육부는 원격수업으로 우려되는 학습 격차를 완화할 방안도 발표했다.

시·도별로 교육급여 수급권자(중위소득 50% 이하)에게 스마트기기, 인터넷 등을 지원할 계획을 마련한다.

교육부가 전날 자정까지 학교 67%를 조사한 결과 스마트기기가 없는 학생은 17만명으로 파악됐다.

교육부 관계자는 "교육청·학교가 보유한 스마트기기가 총 23만대고 교육부도 5만대 가지고 있다"면서 학교가 신청하면 교육청과 교육부가 가진 스마트기기를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학생 집에 인터넷이나 프린터 등 필요한 기기가 없을 경우 철저한 방역 관리 하에 학교 컴퓨터실을 쓰도록 허용하기로 했다. 교육부 관계자는 "농산어촌·도서 지역 학생들이 주로 대상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시각·청각 장애 학생에게는 원격수업에 자막·수어·점자 등을 제공한다.

발달장애 학생에게는 가정방문 순회 교육 등을 장애 유형·정도를 고려해 제공할 방침이다.

다문화가정 학생에게도 다국어 지원을 강화하고 한국어를 익힐 수 있는 온라인 콘텐츠를 제공한다.

교육부는 초등 저학년이나 소외계층 학생에 한해서는 교사가 가정을 방문해 학생·부모와 상담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특성화고·마이스터고 등 직업계 고등학교에서는 기간집중이수제를 활용해 온라인 개학 시기에는 이론 수업 위주로 진행하고, 실습수업은 등교 개시 이후에 한다.

교육부는 교사들의 원격수업 역량 제고를 위해서는 이번 주부터 운영하는 '원격교육 시범학교' 490개교를 통해 우수 사례를 발굴해 공유하고, 학교별 학년별협의회·교과별협의회 등 교사 회의를 활성화하겠다고 밝혔다.

초등학생이 주로 쓸 'e학습터'와 중·고등학생이 주로 쓸 'EBS 온라인클래스'는 초등학생이 270만명, 중·고등학생이 268만명인 점을 고려해 300만명씩 동시 접속할 수 있도록 서버 용량을 확대하기로 했다.

아울러 교육부·과학기술정보통신부·중소벤처기업부 등 관계부처는 '에듀테크' 중장기 방안을 마련하고, 교육부에 전담팀(TF)을 구성하기로 했다.

교육부와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올해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은 11월 19일에서 12월 3일로 2주 연기하기로 했다. 수능이 12월에 치러지는 것은 1993년(1994학년도) 도입된 이후로 처음 있는 일이다.

학생부 마감일과 수시모집·정시모집 원서 접수 등 전반적인 대입 관련 일정도 2주가량씩 순연하기로 했다.

유 부총리는 "전시기간에도 천막 학교를 운영했던 대한민국 교육 역사 70여년을 되돌아보면 학교가 문을 열지 못하는 현재 상황은 사상 초유의 일"이라며 "온라인 개학이 성공할 수 있도록 국민 여러분의 관심과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남한 사상 초유 4월 개학! 북한은 원래 4월이 개학?

유튜브로 보기

hy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