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228명 집단감염 제2미주·대실요양병원 외부 감염원 유입 추정(종합)

송고시간2020-03-31 12:1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확진자 1명 양성 판정 나오기 전 대실요양병원 7층 드나들어

한 건물에 있는 병원 2곳 환자 등 평소 승강기 공동 사용…함께 흡연도

대구시 "제2미주·대실요양병원 외부 감염원 확인"
대구시 "제2미주·대실요양병원 외부 감염원 확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구=연합뉴스) 류성무 최수호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환자 228명이 발생한 대구 제2미주병원·대실요양병원 집단 감염 사태가 외부 감염원에 의한 것으로 추정된다는 보건 당국 발표가 나왔다.

31일 대구시에 따르면 대실요양병원에서 첫 확진자가 나오기 전 외부인 A씨가 해당 병원 7층을 드나든 사실이 드러났다.

A씨는 대실요양병원 방문 당시에는 확진 환자가 아니었으며 이후 양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밝혀졌다.

그러나 보건 당국은 A씨가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전파한 감염원으로 단정 짓지는 않았다.

무증상 감염 상태에서 대실요양병원 등을 드나들었을 또 다른 사람이 있을 가능성도 완전 배제할 수 없기 때문이다.

김종연 대구시 감염병관리지원단 부단장은 "A씨를 외부 감염원으로 특정할 수 없으나 병원 방문 당시 어떤 환자와 접촉했는지를 조사하고 있다"며 "여러 경우의 수를 두고 역학 조사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보건 당국은 또 한 건물에 있는 대실요양병원(3∼7층)과 정신병원인 제2미주병원(8∼11층)에서 228명의 확진자가 집단 발생한 이유로 승강기와 1층 외부 흡연 장소 등 건물 안팎 환경이 상당 부분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 판단하고 있다.

지난 18일 대실요양병원에서 첫 확진자가 나오기 전까지 2곳 병원 환자와 종사자는 같은 승강기를 사용하고 1층 외부 흡연 장소에서 함께 담배를 피우는 모습도 확인했다.

게다가 제2미주병원의 경우 앞서 집단 감염이 발생한 경북 청도대남병원처럼 환자들이 온돌식 방에서 8∼10명씩 함께 지내 밀접 접촉이 불가피한 환경인 것으로 드러났다.

대구시 측은 "확진자 발생 이후로는 대실요양병원과 제2미주병원 환자 등이 각각 승강기를 구분해 사용하고 있다"고 전했다.

31일 0시 기준으로 제2미주병원에서 134명, 대실요양병원에서 94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두 병원 확진자는 모두 228명이다.

'코로나19' 브리핑하는 채홍호 대구 행정부시장
'코로나19' 브리핑하는 채홍호 대구 행정부시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tjdan@yna.co.kr suh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