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Q&A] "대출연장·이자유예, 신청 닷새 안에 가능…가계대출은 안돼"

송고시간2020-03-31 11:4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대출 서류 작성하는 소상공인
대출 서류 작성하는 소상공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소상공인 긴급 대출 접수가 시작된 3월 2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소상공인 진흥공단 서울중부센터에서 소상공인들이 서류를 작성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성서호 기자 = 4월 1일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를 본 중소기업·소상공인이 금융회사에 대출 만기 연장과 이자 납입 유예를 신청할 수 있다.

다만 가계대출은 대상이 아니다.

금융당국은 신청 5영업일 안에 만기 연장과 납입 유예가 가능할 것으로 전망했다.

다음은 금융당국이 풀이한 대출 만기 연장·이자 상환 유예 관련 일문일답.

-- 주택담보대출 등 가계대출은 상환 유예 안 되나.

▲ 이번 금융지원 대책은 개인사업자를 포함한 중소기업 대출에만 적용된다. 가계대출은 적용 대상이 아니다.

-- 신청 후 만기 연장, 이자 납입 유예까지는 얼마나 걸리나.

▲ 통상 5영업일 안에 가능할 것으로 예상한다. 다만, 보증부대출, 정책자금·협약대출처럼 미리 이해당사자의 동의를 받아야 하는 대출은 더 걸릴 수 있다. 따라서 상환 기간이 오기 전에 충분한 시간을 두고 신청하는 것이 좋다.

-- 이자 상환 유예 기간에 발생한 이자는 감면되는 것인가.

▲ 이자 상환 유예는 이자 감면이 아니다. 차주는 유예 기간이 끝나면 금융회사에 유예된 이자를 갚아야 한다. 유예된 이자를 정해진 기간 안에 갚지 않으면 문제가 될 수 있다.

-- 유예기간 만료 이후 이자를 상환하는 방식을 차주가 선택할 수 있나.

▲ 다수의 금융회사에서 차주가 일시 또는 분할 상환 여부를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하지만 일부 금융회사에서는 전산 시스템 구축 상황에 따라 선택이 제한될 수도 있다.

-- 신청 기간이 9월 30일까지인데, 7월에 이자 납입 유예를 신청하면 9월까지만 유예되는 건가.

▲ 신청일을 기준으로 최소 6개월 이상 이자 납입을 유예할 수 있다. 따라서 7월에 이자 납입 유예를 신청하면 최소 올해 12월까지는 납입을 미룰 수 있다.

-- 반드시 6개월 넘게 원리금 상환을 유예해야 하는가.

▲ 아니다. 6개월보다 짧게 유예를 요청할 수 있다. 차주가 따로 요청하지 않으면 금융회사는 최소 6개월 이상의 유예 기간을 준다.

-- 4월 1일 이후 받은 신규 대출도 상환 유예가 가능한가.

▲ 안 된다. 이번 대책의 대상은 2020년 3월 31일 이전에 받은 기존 대출이다.

-- 만기 연장, 이자 상환 유예를 받고자 하는 해당 금융회사 대출만 연체가 없으면 되나.

▲ 아니다. 전 금융권의 대출 연체를 해소해야 한다.

-- 이미 금융회사가 자율적으로 시행 중인 만기 연장, 이자 납입 유예를 적용받는 차주도 이번 적용 대상에 포함되나.

▲ 기존 지원과 이번 지원을 비교해 더 유리한 방안을 선택하면 된다.

-- 지원 제외 업종은 절대 상환 유예가 불가능한가.

▲ 지원 제외 업종은 전 금융권 공통 가이드라인으로 정했다. 단 각 금융회사는 이 가이드라인을 참조해 세부적인 제외 업종을 따로 뒀으므로 거래 중인 금융회사에 문의·상담해야 한다.

-- 어떤 경우에 비대면으로 신청할 수 있나. 비대면 신청 때 본인 확인 등은 어떻게 하는 건가.

▲ 만기 연장은 상당수의 금융회사에서 비대면으로 처리할 수 있다. 그런데 이자 상환 유예는 비교적 내용이 복잡해 비대면 처리가 상대적으로 어렵다. 비대면 처리를 늘리고자 최대한 노력하고 있다. 비대면 신청 시 본인 확인은 유선 녹취 등을 통해 이뤄진다.

soh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