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 만민교회 관련 확진자 총 32명…450여명 상태 주시

송고시간2020-03-31 11:3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확진' 만민교회 교인 근무하던 콜센터 폐쇄
'확진' 만민교회 교인 근무하던 콜센터 폐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서울시는 구로구 만민중앙성결교회(만민교회) 관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31일 오전 10시 기준 총 32명이라고 밝혔다.

이 가운데 서울시민은 29명이고 다른 시·도 확진자는 3명이다. 목사, 교회 교직자, 신도는 25명이며 이들과 접촉한 가족이나 지인 확진자가 7명 있다.

서울의 만민교회 관련 확진자는 전날 12명이었다가 하루 새 17명이 더해졌다.

만민교회에서는 이달 25일 최초 확진자가 나온 이후 빠른 속도로 관련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다.

지난 25일부터 이날까지 확진자들과 접촉한 것으로 파악된 인원은 총 487명에 달한다. 현재 확진자 32명을 제외하면 음성 444명, 검사 중 11명이다.

만민교회 확진자 1명의 직장인 금천구 소재 회사 직원 56명, 만민교회 다른 확진자 2명의 직장인 금천구 콜센터 직원 74명 등이 이 숫자에 포함된다.

금천구 소재 회사와 콜센터에서는 만민교회 확진자들과 접촉해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는 추가 확진자가 1명씩 나왔다.

시는 확진자들과 밀접 접촉한 인원은 음성으로 나왔더라도 자가격리 조치하고 계속해서 상태를 주시하고 있다.

j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