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코로나19 사태도 뚫은 총기업계 로비…미 정부서 필수업종 인정

송고시간2020-03-31 11:4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국토안보부 "총기판매점은 코로나19 필수 서비스" 권고지침 발표

미국의 한 총기판매점 앞에서 차례를 기다리는 사람들
미국의 한 총기판매점 앞에서 차례를 기다리는 사람들

[AFP=연합뉴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미국 총기업계의 로비에 미국 연방정부가 총기 판매상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필수업종으로 인정했다고 AP통신이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미국 국토안보부는 지난 주말 총기 판매점은 식료품점, 약국, 병원과 같은 필수 서비스로 봐야 하고, 매장을 여는 것이 허용된다는 내용의 권고 사항을 발표했다.

주(州) 정부들이 총기 판매점에 대해 영업을 허용하는 필수 업종으로 지정할지, 가게 문을 닫게 하는 비필수 업종으로 분류할지를 놓고 엇갈린 결정을 내리는 가운데 연방정부가 총기업계의 손을 들어준 셈이다.

통신은 전미총기협회(NRA)와 전미사격스포츠재단(NSSF)이 정부에 로비한 뒤 이러한 방침이 나왔다면서 총기규제 단체들은 공중 보건보다 총기업계의 이익을 우선에 둔 결정이라고 비판했다고 전했다.

총기규제 단체 '브래디'는 "총기가 판매되는 과정에서 수많은 밀접한 접촉이 이뤄진다"며 "총기는 자동판매기 제품이나 노점 판매대에서 집어갈 수 있는 물건이 아니다. 이것은 공중 보건의 문제"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국토안보부는 이번 결정은 의무 사항이 아니라 주 정부와 시(市) 행정당국이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대책을 마련할 때 참고할 가이드라인일 뿐이라고 반박했다.

총기업계는 위기 상황에서 총기를 구매하는 것은 수정헌법에 보장된 권리라고 강조했다.

최근 미국에서는 코로나19가 대유행하며 총기 사재기 현상까지 빚어질 정도로 총기 판매량이 늘었다.

AP통신은 NSSF 자료를 인용해 지난달 23일 이후 일일 총기 판매량은 작년 같은 시점과 비교해 두배 늘었다고 밝혔다.

NSSF 관계자는 "지난 몇주 동안 수백만명의 미국인이 사랑하는 사람의 안전을 위해 그들의 권리를 행사하기로 선택했다"며 "비상시기에 합법적으로 총을 구매할 수 있는 권리가 거부돼선 안 된다"고 말했다.

또 NRA는 국토안보부의 결정과 관련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감사의 뜻을 밝혔다고 AP통신은 전했다. NRA는 2016년 대선 경선 당시 트럼프 캠프에 3천만달러를 후원했다.

jamin74@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