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정부 "자국민 입국 금지 시행국도 없고, 법적으로도 절대 불가"

송고시간2020-03-31 12:2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김강립 총괄조정관 "2주간 자가격리 시행, 대부분 입국제한 효과"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속에서도 우리 국민의 입국을 금지할 계획은 절대 없다고 확인했다.

정부 "자국민 입국 금지 시행국도 없고, 법적으로도 절대 불가"
정부 "자국민 입국 금지 시행국도 없고, 법적으로도 절대 불가"

[연합뉴스 자료사진]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은 31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국내로 들어오는 입국자의 90%가 우리 국민"이라며 "자국민을 자기 국가로 들어오는 것을 막는 나라는 지구상에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총괄조정관은 "법무부를 통해 확인했다"면서 "검역법이라든지 국제법상으로도 자국민의 입국을 금지하는 나라도 없을뿐더러 그런 법률은 성립할 수도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달 1일부터 시행되는 강화된 입국 절차로 인해 사실상 입국 규모가 줄어들 것으로 내다봤다. 정부는 내달 1일부터 전 세계에서 국내로 들어오는 모든 입국자에 대해 2주간의 자가격리를 의무화했다.

김 총괄조정관은 "현재 국내로 들어오는 입국자의 90%가 우리 국민"이라며 "10%의 외국인 중에서 외교 등 필수 불가결한 경우만 적절한 방역 조치를 거쳐 입국을 허용한다면 사실상 대부분의 입국이 제한되는 효과를 낼 수 있다는 게 정부의 판단"이라고 말했다.

jandi@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