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완치자 '회복기 혈장' 이용 코로나19 치료지침 마련 중"(종합)

송고시간2020-03-31 15:1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권준욱 방대본 부본부장 "수혈하는 개념으로 투여"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방역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완치자의 혈장을 환자 치료에 활용하기 위한 지침을 마련 중이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31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히고 "과학적으로 입증된 코로나19 치료 방법이 아직은 부족한 상황에서 중증 환자에 사용하기 위한 것"이라고 취지를 설명했다.

우리나라에서는 2015년에도 중증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환자 치료를 위해 회복기 혈장을 사용한 적이 있다.

최근 중국에서는 중증 코로나19 환자에 완치자 혈장을 투여해 치료 효과를 봤다는 보고가 나오기도 했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부본부장(국립보건연구원장)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부본부장(국립보건연구원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권 부본부장은 "메르스 사태 때에도 약 9건 정도 회복기 환자의 혈장을 가지고 치료를 시도한 적 있다"며 "이번에도 그런 시도를 하기 위해 지침을 마련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사실상 혈액에 들어있는 항체를 수혈하는 개념의 치료"라며 "지침에는 어떤 상태의 환자에게 어떤 주기로 얼마만큼의 혈장을 투여해야 하는지 등의 내용이 담길 것"이라고 설명했다.

회복기 혈장을 활용한 치료는 특정 바이러스를 이겨낸 사람의 혈장에 항체가 형성된다는 점에 착안해 완치 환자의 혈장을 주입, 저항력을 갖도록 하는 치료법이다.

환자가 병을 이겨내는 과정에서 몸속에 세균이나 바이러스 등 원인 병원체에 대한 항체를 만들어낸다. 그 항체가 담긴 혈장을 추출, 다른 환자에게 주입해 동일한 세균과 바이러스를 공격하게 하는 것이다.

특히 메르스와 같이 아직 뚜렷한 치료제가 개발되지 않은 신종 감염병 치료를 위해 종종 시도됐다.

1995년 콩고에서 에볼라로 245명이 사망했을 당시 생존자의 혈액을 주입받은 환자 8명 중 7명이 살아남은 기록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일부 전문가들은 혈장 치료가 큰 효과를 내지 못한다고 주장하기도 한다.

당국은 이러한 우려에도 불구하고 중증 환자 치료 수단 중 하나로 준비하겠다는 입장이다. 이를 위해 회복기 환자의 동의와 각종 검사를 거쳐 혈장을 확보하는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권 부본부장은 "일부 혈장 치료에 비관적인 전문가들도 있는 것으로 안다"면서도 "현재 백신은 물론이고 당장 유효한 치료제가 없는 상황이므로 중증 환자의 치료를 위한 '최후의 수단' 중 하나로 준비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중증 환자에게 회복기 환자의 혈장에 있는 면역 항체를 투입하면 코로나19를 이겨낼 수 있지 않겠느냐는 판단에 따른 것"이라며 "다만 아직 최종 지침이 나온 상태는 아니고 수혈학회 등 전문가 의견 수렴을 거쳐 심의하는 중"이라고 덧붙였다.

"완치자 '회복기 혈장' 이용 코로나19 치료 지침 마련 중"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jandi@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