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133댓글페이지로 이동

"문대통령, 임기뒤 교도소 무상급식" 통합당 유튜브 발언 논란

송고시간2020-03-31 15:12

댓글133댓글페이지로 이동

논란 일자 영상 삭제…민주 "대통령 흠집내기에만 골몰, 21대 국회 발붙일 자격 없어"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미래통합당 공식 유튜브 '오른소리'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해 "임기 끝나고 나면 교도소에서 친환경 무상급식을 먹이면 된다"고 발언해 논란이 일고 있다.

오른소리 방송 '희망으로 여는 뉴스쇼 미래'의 진행자 박창훈 씨는 31일 "(문 대통령이) 하고 싶은 대로 다 하라고 하고 임기 끝나면 오랫동안 무상급식을 먹이면 된다"며 "어느 교도소든 친환경 무상급식이 제공된다"고 말했다.

박씨는 또 "문 대통령은 무상급식을 몇십년 드시고 싶으신건지, 지금이라도 잘못했다고 '지금 당장 권력을 내려놓겠다', '대통령직에서 내려오겠다'고 이야기하는 게 올바르지 않나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해당 방송으로 논란이 일자 영상은 오른소리 채널에서 삭제된 상태다.

더불어민주당 현근택 선대위 대변인은 오후 현안 브리핑에서 통합당을 향해 "'교도소 무상급식 먹이면 된다'며 대통령에 저주를 퍼부은 통합당은 공당으로서 최소한의 예의를 지키길 바란다"고 비판했다.

현 대변인은 "건강한 비판은 온데간데없고, 그저 대통령 흠집 내기에만 골몰하는 통합당은 공당으로서 일말의 책임감조차 느끼지 않는가"라며 "무엇이든 선동만 할 수 있다면 일단 던지고 보는 것이 통합당의 참모습이라면 21대 국회에 발붙일 자격이 없다"고 쏘아붙였다.

오른소리 뉴스쇼 진행자 박창훈 씨
오른소리 뉴스쇼 진행자 박창훈 씨

오른소리 유튜브 갈무리

wis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