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세계 TV시장 '코로나19 타격'…"올해 9% 역성장 전망"

송고시간2020-04-01 06:1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옴디아, 출하량 전망치 대폭 낮춰…프리미엄 TV도 영향권

CES 전시회의 삼성 QLED TV(위)와 LG OLED TV
CES 전시회의 삼성 QLED TV(위)와 LG OLED TV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준억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세계 TV 시장이 3년 만에 역성장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1일 시장조사업체 옴디아(구 IHS마킷)가 최근 수정한 글로벌 TV 시장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전 세계 TV 출하량은 2억350만대로 지난해의 2억2천291만대보다 8.7% 감소할 것으로 예측됐다.

이는 옴디아가 올해 초에 제시한 전망치 2억2천548만대에서 9.7% 내려 잡은 것이다.

글로벌 TV 시장은 2016년 2억2천200만대에서 2017년 2억1천700만대로 역성장한 이후 2018년부터 지난해까지 2억2천만대선을 유지하면서 소폭 성장했다. 그러나 코로나19 여파로 3년 만에 마이너스 성장이 예상된다.

패널별로는 올레드(OLED·유기발광다이오드) TV가 지난해 300만대에서 올해 350만대로 17% 성장할 것으로 예측됐다.

올레드 TV는 선두 업체인 LG전자[066570]를 비롯해 글로벌 TV 업체들이 프리미엄 전략으로 선택하면서 성장세는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올레드 진영 업체는 지난해 15개에서 올해는 19개로 늘어날 것으로 전해졌다.

용산 전자랜드 TV 매장
용산 전자랜드 TV 매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다만, 옴디아는 종전 보고서에서 제시한 올해 올레드TV 출하량 전망치 450만대에서 100만대 낮춰 성장률을 대폭 내려 잡았다.

아울러 삼성전자[005930]가 주도하는 QLED TV의 올해 출하량 전망치도 813만대로 종전 전망치 854만대에서 5% 낮춰 프리미엄 TV도 코로나19 영향권에 들 것으로 분석됐다.

앞서 옴디아는 지난달 작성한 보고서에서 중국 TV 업체의 생산 차질에 따라 1분기 글로벌 TV 출하량이 작년 동기 대비 약 5% 감소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세계 1, 2위 TV 업체인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 따라 해외 공장들을 잇달아 문을 닫고 북미와 유럽의 가전 유통채널 영업도 사실상 중단됨에 따라 2분기에도 TV 판매는 대폭 감소할 것으로 전망된다.

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중국 업체들의 TV용 LCD 패널 생산이 대폭 감소해 패널 가격은 오르는 등 원가 부담이 가중되고, 수요도 감소하면서 TV 업황이 크게 악화한 실정"이라고 말했다.

justdust@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