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OK!제보] "계속 닫기도, 다시 열기도 막막"…헬스장·PC방 어쩌나

송고시간2020-04-09 06:00

댓글

[※ 편집자 주 = 이 기사는 인천시 남동구의 한 실내 체육시설 대표인 김태수(가명·46)씨가 보내주신 제보를 토대로 연합뉴스가 취재해 작성했습니다.]

(서울=연합뉴스) 이상서 기자 정윤경 인턴기자 = "허탈합니다."

인천 남동구에서 150평 규모의 헬스장을 운영하는 김태수(가명·46)씨는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가 2주일 연장됐다는 소식을 접하고 망연자실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사회적 거리 두기 운동에 동참해 보름 동안 걸어 잠근 헬스장 문을 다시 열려던 계획이 여의치 않게 됐기 때문이다.

재개장이 금지된 건 아니지만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관련 준수 사항을 하나라도 지키지 않거나 시설에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 입원비와 치료비, 방역비 등 감당하기 힘든 비용을 물어내야 해 선뜻 결정하기 어려웠다. 자칫 시설이 폐쇄될 위험도 있다.

김씨는 지난 6일 연합뉴스와 전화통화에서 "예전처럼 활기 넘치는 헬스장을 만들겠다는 생각 하나로 보름간의 휴업을 견뎌왔다"며 "재개장을 이틀 앞두고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을 더 연장하겠다는 발표를 듣는 순간 온몸에 힘이 빠졌다"라고 말했다.

그는 "환불을 요청하는 고객들에게 '곧 다시 문을 여니 조금만 기다려 달라'고 달랬는데 이제는 그것도 불가능해졌다"며 "월 임대료 600만원, 인건비 500만원 등 지금껏 쌓인 적자 2천만원에 다시 빚을 얹게 생겼다"고 토로했다.

서울 한 노래연습장과 PC방 입구에 붙은 영업 중단 알림 문구
서울 한 노래연습장과 PC방 입구에 붙은 영업 중단 알림 문구

[촬영 정윤경. 재판매 및 DB 금지]

정부가 지난달 22일부터 보름간 진행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2주일 연장하기로 하자 영업을 중단했던 헬스장, PC방, 노래방 등 다중이용시설 운영업체들이 재개장 여부를 두고 고민을 거듭하고 있다.

김씨처럼 영업을 더 중단하기로 한 업체 대표들은 손실과 비교해 당국의 지원금이 적다고 입을 모았다.

서울시 자치구들이 사흘 이상 연속으로 자발적 휴업을 한 다중이용시설 운영 업체에 일시불로 30만∼100만원의 지원금을 지급하기로 했지만 손실을 보전하기에는 한참 모자란다는 지적이다. 지급 기준이 자치구마다 달라 형평성에 문제가 있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사실상 일자리를 잃은 강사들도 근심이 크다.

올 초까지 서울 양천구와 강서구 등 스포츠센터에 프리랜서 강사로 출강했던 최모(28)씨는 통화에서 "재개장하기만을 기다리고 있었는데 연장 소식을 듣고 힘이 빠졌다"며 "동료 강사 사이에서는 다른 일자리 알아보자는 얘기가 나온다"고 말했다.

고심 끝에 예정대로 재개장하는 업체들도 상황이 낙관적이지 않다.

6일 오전 11시께 서울 마포구 한 헬스장에서 만난 박모(38) 총괄 매니저는 "지금 문을 안 열면 영원히 문을 열지 못할 수도 있다"며 "보름간 모든 손해를 감수하고 (문을 열지 않고) 버텨왔으나 더는 무리"라고 말했다.

박 매니저는 "재개장 이틀 전에 연장을 통보하면 (문을 열기도, 안 열기도) 난감할 수밖에 없다"며 "(문을 열었다가 자칫) 과태료가 걱정되긴 하지만 방법이 없다"고 덧붙였다.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다중이용시설 이용자 간 간격 1∼2m 유지, 손 소독제 비치 등 방역 지침을 따르지 않고 운영할 경우 300만원 이하 벌금이 부과될 수 있고, 확진자 발생 시 입원·치료비와 방역비 등도 청구된다.

사람 찾기 힘든 지난달 19일 한 헬스장 모습(기사와는 직접 관련 없음)
사람 찾기 힘든 지난달 19일 한 헬스장 모습(기사와는 직접 관련 없음)

[독자 제공, 제작 남궁선]

서울 한 대학가의 코인노래방 점주는 6일 통화에서 "주변 대학이 사이버 개강을 결정하면서 유동인구가 크게 줄어 하루 몇만원이라도 벌 수 있을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울산에서 당구장을 운영하는 김모(49) 사장도 "예전만큼 손님이 와줄지는 모르겠다"며 "장사가 잘될지 걱정"이라고 털어놨다.

이에 대해 중앙사고수습본부 관계자는 "(사회적 거리두기 연장으로) 생계가 어려워질 자영업자가 많다는 사실은 절감하나 더 많은 피해자를 막기 위해 어쩔 수 없는 결정"이라며 "코로나19 사태에 대해 긴장을 늦추기에는 시기상조라고 본다"고 설명했다.

서울 한 자치구 생활체육과 관계자는 자치구마다 다른 지원금 지급 기준에 대해 "각 자치구 재원으로 (지원)하다 보니까 내용이 구마다 상이하다. 규정상 4월 이전에 휴업한 것에 대해서는 보상이 안 된다"며 양해를 구했다.

노래방에 놓인 손 세정제
노래방에 놓인 손 세정제

[서울 강동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hlamazel@yna.co.kr

yunkyeong00@yna.co.kr

기사제보나 문의는 카카오톡 okjebo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