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미 연준 '미국채 담보' 해외 중앙은행에 달러유동성 추가공급

송고시간2020-03-31 22:4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통화스와프 계약 이어 '레포 거래' 시행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글로벌 달러 유동성을 강화하기 위한 추가조치를 내놨다.

연준은 31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외국 통화당국에 대해 환매조건부채권(Repo·레포) 거래를 허용하는 대출기구(FIMA repo facility)를 설치한다고 밝혔다.

뉴욕 연방준비은행에 계좌를 갖고 있는 외국 중앙은행이, 보유하고 있는 미국 국채를 담보로 제공하고 달러화 현금을 대출받는 스와프 거래다. 4월 6일부터 최소 6개월 가동된다.

뉴욕 연은이 시행하고 있는 레포 거래를 해외 중앙은행으로 확대한 개념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부족해진 달러 유동성을 강화하기 위한 추가 조치다.

앞서 연준은 지난 15일 유럽중앙은행(ECB), 캐나다은행, 영란은행, 일본은행, 스위스중앙은행 등과의 기존 통화스와프 금리를 0.25%포인트 인하한 바 있다. 19일에는 한국은행(BOK)을 비롯해 9개국 중앙은행과 통화스와프 계약을 체결했다.

미 달러화
미 달러화

[신화=연합뉴스]

ju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