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이탈리아 남부 '식빵 폭동' 위기 고조…정부, 긴급 지원책 검토

송고시간2020-03-31 23: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최소 40조원 규모 2차 부양책 초읽기…'지하경제' 연관 가구 지원도 고심

이탈리아 성당에 가득 놓인 코로나19 희생자의 관. 2020. 3. 28. [EPA=연합뉴스]

이탈리아 성당에 가득 놓인 코로나19 희생자의 관. 2020. 3. 28. [EPA=연합뉴스]

(로마=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경제적 타격이 심각한 이탈리아 남부에서 이른바 '식빵 폭동' 위기가 고조되자 이탈리아 정부가 긴급 구제책 마련에 나섰다.

31일(현지시간) 현지 언론과 블룸버그 통신 등에 따르면 이탈리아 정부는 내달 1일 또는 2일 내각회의를 열어 최소 300억유로(약 40조원) 규모의 긴급 부양 자금 투입 방안을 확정할 계획이다.

이달 중순 의료시스템 개선과 소상공인·중소기업 지원 등을 쓰겠다고 발표한 1차 자금 250억유로(약 33조4천900억원)에 이은 두 번째 긴급 자금이다.

이번 자금은 코로나19로 생계 위기에 처한 저소득층 지원 등에 초점이 맞춰져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이동제한령 및 비필수 업종 영업 중단 등 각종 봉쇄 정책의 직격탄을 맞은 비정규 저소득 근로자와 영세 자영업자, 일시적 실업자 등에게 월 600유로(약 80만원)의 지원금을 제공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아울러 공식 통계로 잡히지 않는 불법 영역인 '지하경제'와 연관된 가구에도 생활비를 지원하는 안을 고심하고 있다.

31일(현지시간) 이탈리아 총리 집무실인 로마 키지궁에 게양된 조기. [EPA=연합뉴스]

31일(현지시간) 이탈리아 총리 집무실인 로마 키지궁에 게양된 조기. [EPA=연합뉴스]

이탈리아에선 약 50만가구가 지하경제와 직간접적으로 관련이 있는 것으로 추산되며 주로 남부지역에 분포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의 이번 지원 대책은 상대적으로 빈곤한 남부지역에서 식료품 절도 등 생계형 범죄가 잇따라 발생하며 민심이 동요하는 것과도 무관치 않다.

남부 시칠리아의 최대 도시인 팔레르모에선 최근 한 무리의 주민이 슈퍼마켓에서 식료품을 훔쳐 달아나는 일이 발생했다.

특히 남부에서 활동하는 범죄집단들이 소셜미디어를 통해 식료품 약탈을 선동하는 것으로 보고돼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다.

현재 팔레르모 등 시칠리아 주요 도시 거리거리엔 무장 경찰이 배치돼 삼엄한 경비를 펴고 있다고 한다.

코로나19 방호복 생산하는 이탈리아 아르마니 그룹
코로나19 방호복 생산하는 이탈리아 아르마니 그룹

(트렌토 AP=연합뉴스) 이탈리아 럭셔리 브랜드 아르마니 그룹이 트렌토에 두고 있는 공장에서 30일(현지시간) 근로자들이 의료용 방호복을 가공하고 있다. 아르마니 그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노력을 지원하기 위해 산하 공장들이 방호복 제작에 나서도록 했다. jsmoon@yna.co.kr

실제 낙농업 중심의 경제구조를 가진 이탈리아 남부엔 저렴한 일당으로 생활하는 비정규직 봉급 생활자들이 많은데 이번 코로나19 사태로 이들이 하루 끼니를 걱정해야 하는 극빈층으로 전락할 위기에 처했다는 경고가 잇따라 나온다.

남북 격차 해소 정책을 주도하는 주세페 프로벤차노 남부 장관은 최근 언론 인터뷰에서 "현재 위기가 지속한다면 보건과 수입, 미래에 대한 많은 남부지역 사람들의 우려가 분노와 증오로 돌변할 수 있다"고 우려하기도 했다.

코로나19 위기를 틈타 남부의 마피아 조직이 생계 위기에 처한 서민과 자금난을 겪는 자영업자에게 고리 불법 대출을 하는 등 민생경제에 침투하려는 징후를 보이는 것도 우려스러운 요소다.

luch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