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구로구 콜센터 직원 가족, 무증상 자가격리 3주만에 양성 확진

송고시간2020-03-31 23:0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콜센터 집단감염' 구로 코리아빌딩 재개방
'콜센터 집단감염' 구로 코리아빌딩 재개방

(서울=연합뉴스) 수도권 최대 규모 집단감염이 발생해 한때 폐쇄됐던 서울 구로구 코리아빌딩이 전면 재개방된 2020년 3월 23일의 모습. 2020.3.31.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임화섭 기자 = 서울 구로구 코리아빌딩 콜센터 직원의 가족이 3주간 자가격리를 하면서 무증상 상태였으나 코로나19 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는 통상 알려진 코로나19의 잠복기인 2주보다 긴 것이다.

서울 양천구는 신정7동에 사는 38세 남성이 31일 검사를 받은 데 이어 이날 저녁 양성 통보를 받아 관내 18번 환자로 관리되고 있다고 밝혔다.

양천구는 이 확진자의 병상 배정을 요청한 상태이며, 배정되는 대로 국가지정병상으로 환자를 이송할 계획이다.

이 환자는 무증상인 상태에서 자가격리 해제 예정일인 4월 2일을 앞두고 받은 검사에서 양성 판정이 나왔다.

이 환자는 구로구 콜센터 직원인 가족(양천구 14번 환자, 40세 여성)이 10일 저녁 확진됨에 따라 11일부터 자가격리에 들어갔으며, 18일에 또 다른 가족(양천구 15번 환자, 7세 남성)이 확진됨에 따라 자가격리를 지속하고 있었다.

limhwasop@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