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구름빵 백희나, 아동문학 노벨상 '아스트리드 린드그렌상' 수상(종합)

송고시간2020-04-01 01:4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심사위원단 "작품, 경이로운 세계로 들어가는 통로"…상금 6억원

백희나 "믿어지지 않아…이 상이 책을 쓸 수 있는 힘 줘"

백희나 작가 [연합뉴스 자료사진]

백희나 작가 [연합뉴스 자료사진]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그림책 '구름빵'의 작가 백희나가 31일(현지시간) 아동문학계의 노벨상이라 불리는 '아스트리드 린드그렌상'을 수상했다.

아스트리드 린드그렌상의 심사위원회는 보도자료에서 "백 작가는 소재와 표정, 제스처에 대한 놀라운 감각으로 영화 같은 그림책을 통해 외로움과 결속력에 대한 이야기를 풀어낸다"면서 "작품은 경이로운 세계로 들어가는 통로이며, 감각적이고, 아찔하면서 예리하다"고 평가했다.

또, "백 작가의 기법은 팝업북뿐 아니라 종이 인형과 종이 장난감 책이라는 오랜 전통과도 연결된다"면서 "백 작가는 고도로 독창적인 기법과 예술적인 해법을 통해 이 장르를 개발하고 재탄생시켰다"고 설명했다.

이어 "모든 이야기에는 아이의 관점과 우리 삶에서 놀이와 상상이 갖는 힘에 대한 굳건한 믿음이 담겨 있다"고 강조했다.

백 작가는 스웨덴 일간지 DN과의 인터뷰에서 "믿어지지 않는다. 매우 놀랍고 행복하다"면서 "아이들을 사랑하기 때문에 내 자신이 아이라고 생각하고 아이들을 위해 일하고 싶다"고 소감을 말했다.

아스트리드 린드그렌상은 스웨덴 정부가 2002년 만들었다.

'삐삐 롱스타킹'을 쓴 스웨덴의 유명 작가인 아스트리드 린드그렌의 정신을 기리며 어린이를 위한 작가를 상대로 수상자를 선정해왔다.

상금은 500만 크로나(약 6억460만 원)다.

올해 67개국에서 240명이 후보로 올랐다. 한국 작가가 이 상을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백 작가는 구름빵 등 13권의 그림책을 출판했다.

2004년 출간된 구름빵은 고양이 남매가 두둥실 하늘로 떠올라 아침을 거른 채 허둥지둥 출근한 아빠에게 구름빵을 갖다주는 내용이다. 구름으로 만든 빵을 먹고 떠오르는 기발한 상상력과 따뜻한 가족애로 사랑을 받았다.

구름빵은 텔레비전 시리즈와 뮤지컬로도 제작돼 인기를 끌었고, 캐릭터 상품으로도 흥행했다.

그러나, 백 작가는 출판사와 저작권을 일괄 양도하는 이른바 '매절계약'을 맺어 출판사로부터 받은 저작권료와 지원금이 2천만원이 채 되지 않아 출판계의 불공정 계약 관행에 대한 논란이 벌어졌다.

백 작가는 출판사 등을 상대로 저작권 소송을 냈으나 1·2심 모두 패소했다.

백 작가는 DN과의 인터뷰에서 "소송은 내가 뜻한 대로 흘러가지 않았다. 그래서 이 상이 내게 큰 희망으로 다가온다. 내가 계속해서 책을 쓸 수 있는 힘을 줄 것 같다"고 강조했다.

아스트리드 린드그렌상 시상식은 매년 6월 1일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열리는데,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로 무기한 연기된 상황이다.

백 작가는 1971년생으로 이화여대 교육공학과를 졸업했고, 구름빵으로 2005년 볼로냐 국제아동도서전에서 올해의 일러스트레이터로 선정됐다.

2013년 한국출판문학상을 수상했다.

lkbi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