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글로벌 증시 1분기 역대급 무너졌지만…'공포심리' 진정 조짐(종합)

송고시간2020-04-01 06:2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분기 마지막날' 뉴욕증시 1%대 약세…유럽증시는 오름세

다우지수 1분기 23% 낙폭…33년만의 최대

(뉴욕·이스탄불=연합뉴스) 이준서 김승욱 특파원 = 글로벌 증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공포 장세'에서 벗어나 어느 정도 안정을 되찾는 조짐이다.

1분기 기준으로는 기록적인 낙폭을 보였지만, 일단 극심한 출렁임은 진정된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31일(현지시간) 뉴욕증시의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410.32포인트(1.84%) 하락한 21,917.16에 마감했다. 장 초반 오름세를 보였지만 결국 하락 반전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42.06포인트(1.60%) 내린 2,584.59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74.05포인트(0.95%) 하락한 7,700.10에 각각 거래를 마쳤다.

이로써 1분기(1~3월) 다우지수는 23.2%, S&P500지수는 20.0%의 낙폭을 각각 기록했다. 나스닥지수는 14.2% 빠졌다.

분기 기준으로 다우지수는 이른바 '블랙먼데이' 충격이 있었던 1987년 이후로, S&P500지수는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인 2008년 이후로 최대폭 주저앉은 것이라고 경제매체 CNBC방송은 전했다.

업종별로는 에너지 부문이 51% 떨어지면서 반토막이 났다.

코로나19 사태로 에너지 수요가 급감한데다, 사우디아라비아-러시아 갈등 속에 유가 폭락세가 이어지면서 상대적으로 생산단가가 비싼 미국 셰일업계가 사실상 붕괴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미국에서 코로나19가 본격적으로 확산한 이번달 낙폭은 10%를 웃돌았다. 월간 기준으로 다우지수는 13.7%, S&P500지수는 12.5% 각각 내렸다.

다만 뉴욕증시가 반등을 시도하는 흐름이어서 주목된다.

다우지수는 지난주 12.8% 오르면서 주간 기준으로는 1938년 이후로 최대 상승 폭을 기록한 바 있다. S&P500지수는 지난주 10.3% 상승했다.

이번 주 들어서도 비교적 차분한 장세가 이어지고 있다.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기존의 변동성과는 대조적이라고 평가했다.

월가의 '공포지수'로 불리는 시카고옵션거래소(CBOE) 변동성지수(VIX)는 53선에 머물고 있다.

역대 최고치인 85선까지 치솟았던 이달 중순 상황과 비교하면 상당 부분 투자자들의 불안감이 잦아들었다는 뜻이다.

일각에선 뉴욕증시가 바닥을 찍은 것 아니냐는 기대 섞인 분석이 나오지만, 미국내 코로나19 발병이 급속히 확산하고 있다는 점에서 아직은 시기상조라는 의견이 적지 않다.

약세장 국면에서 나타내는 일시적인 반등, 즉 '베어마켓 바운스' 또는 '데드 캣 바운스'가 아니냐는 것이다.

CNBC방송은 "월스트리트의 많은 투자자들은 바닥을 찍기까지는 조금더 매도세가 이어질 것이라는 기류"라고 전했다.

뉴욕 월스트리트
뉴욕 월스트리트

[AP=연합뉴스]

유럽증시는 오름세로 1분기 마지막날 거래를 마쳤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지수는 종가 대비 1.22% 오른 9,935.84로 거래를 마쳤다.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 지수는 1.95% 상승한 5,671.96으로,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40 지수는 0.40% 오른 4,396.12로 장을 마쳤다.

유럽 역시 1분기 낙폭은 기록적인 수준이다.

범유럽 지수인 유로Stoxx 600지수는 올해 들어 23.0% 하락했다. 영국 FTSE 100 지수도 1분기 25%가량 급락하면서 1987년 4분기 이후 33년여만에 최대 낙폭을 기록했다.

ju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