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브라질 증시 3월에 30%↓…코로나19 충격 22년만에 최악 한달

송고시간2020-04-01 06:4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코로나19 대응 둘러싼 논란이 금융시장 혼란 부추겨"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브라질 금융시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충격으로 최악의 한 달을 보냈다.

31일(현지시간) 상파울루 증시의 보베스파(Bovespa) 지수는 전날보다 2.17% 떨어진 73,019포인트로 거래를 마쳤다.

지수는 3월에만 29.9%, 올해 전체로는 36.86% 하락했다.

3월 하락률은 월간 기록으로 1998년 8월(-39.55%) 이후 거의 22년 만에 가장 크다.

보베스파 지수는 지난 2015년 13.31% 하락한 이후에는 2016년 38.93%, 2017년 26.86%, 2018년 15.03% 오르며 3년 연속 상승세를 유지했다.

그러나 코로나19 충격으로 지난 6일 9개월 만에 100,000포인트 아래로 밀린 데 이어 주가 급등락으로 주식 거래가 일시 중지되는 서킷브레이커가 하루에 두 차례씩 발동되는 등 3월 내내 약세장이 계속됐다.

상파울루 증시 22년 만에 최악의 한 달
상파울루 증시 22년 만에 최악의 한 달

상파울루 증시의 보베스파 지수가 3월에만 29.9%, 올해 전체로는 36.86% 하락했다. [브라질 뉴스포털 G1]

미국 달러화 대비 브라질 헤알화 환율은 0.25% 오른 달러당 5.194헤알에 마감됐다.

헤알화 환율은 3월에만 15.92%, 올해 들어서는 29.44% 올랐다. 헤알화 가치가 그만큼 떨어졌다는 뜻이다.

3월 환율 상승률은 지난 2011년 9월(18.15%) 이후 가장 큰 폭이다.

코로나19 사태가 본격화한 이후 헤알화 환율은 지난 1994년 7월 '헤알 플랜'(Plano Real)이 도입된 이래 최고 수준이다.

헤알 플랜은 연간 물가 상승률이 수천%에 달하는 상황에서 나온 것으로, 미국 달러화와 교환 비율을 1대 1로 묶는 고정환율제를 바탕으로 헤알화를 새 통화로 도입한 방안이었다.

전문가들은 코로나19 대응 방안을 둘러싸고 벌어지는 정부와 정치권의 논란이 불확실성을 키우면서 금융시장 혼란을 부추기고 있다고 지적했다.

fidelis21c@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