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코로나19에도 축구하는 벨라루스…국제선수협 "이해 못 할 일"

송고시간2020-04-01 07:1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코로나19 사태에도 여전히 프로축구 리그 진행 중인 벨라루스
코로나19 사태에도 여전히 프로축구 리그 진행 중인 벨라루스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으로 전 세계 축구가 '잠시 멈춤'을 선택한 가운데 유일하게 유럽에서 축구 경기를 계속 진행하는 벨라루스에 대해 국제프로축구선수협회(Fifpro)가 반발하고 나섰다.

Fifpro의 오나스 바어 호프만 사무총장은 1일(한국시간) 영국 공영방송 BBC와 인터뷰에서 "코로나19의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에도 벨라루스에서 축구가 계속 진행되고 있다는 것은 솔직히 이해할 수 없는 일"이라고 밝혔다.

코로나19 여파로 세계 각국 리그 대부분이 중단되고 팀 훈련 등 공식 활동까지 할 수 없게 된 상황이지만 벨라루스 프리미어리그는 유럽 내에서 유일하게 경기를 계속 이어가고 있다. 이번 주말에도 정규리그 8경기가 치러질 예정이다.

호프만 사무총장은 "어떻게 이런 일이 일어날 수 있는지 이해를 못 할 일"이라며 "다른 나라들이 하는 주의 조치를 똑같이 실행해 달라고 요청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벨라루스의 기준이 왜 국경 너머 나라들과 다른지 설명할 수 있는 사람은 아무도 없을 것"이라며 "현지에서도 걱정하는 선수들이 있다. 상식적으로 벨라루스에도 다른 나라와 같은 기준이 적용되도록 국제축구연맹(FIFA)과 유럽축구연맹(UEFA)에 로비를 펼칠 것"이라고 덧붙였다.

horn90@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