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의정부성모병원 집단감염 '8층 병동' 주목(종합2보)

송고시간2020-04-01 23:2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4일간 13명 확진…최초 감염 경로 파악 주력

1천여명 검사 결과 남아…3일까지 병원 전체 폐쇄

(의정부=연합뉴스) 김도윤 기자 = 경기 의정부시 가톨릭대 의정부성모병원 집단감염과 관련, 보건당국이 최초 감염 경로를 밝히는 데 주력하고 있다.

이 병원에서는 4일 동안 환자와 간병인, 간호사 등 13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중 75세 환자 1명은 확진 약 4시간 만에 숨졌다.

특히 확진자 13명 중 10명이 8층 병동에 머물렀던 것으로 확인돼 보건당국이 이 부분에 주목하고 있다.

'코로나19 집단 감염' 의정부성모병원 폐쇄
'코로나19 집단 감염' 의정부성모병원 폐쇄

(의정부=연합뉴스) 임병식 기자 = 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감염 발생으로 폐쇄가 결정된 경기도 의정부시 가톨릭대 의정부성모병원에서 휴진 안내문이 붙어 있다. 2020.4.1 andphotodo@yna.co.kr

1일 보건당국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양주 베스트케어 요양원 입소자 A(75·남)씨가 폐렴이 악화해 의정부성모병원으로 이송된 뒤 이 병원에서는 처음으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확진 판정 약 4시간 만인 지난달 30일 새벽 숨졌다.

같은 날 밤늦게 이 병원 8층 병동의 1인실에 입원해 있던 B(82·여)씨도 확진됐다.

A씨와 B씨는 이 병원 응급실과 8층 병동에서 하루가량 동선이 겹친다.

이 때문에 A씨가 전파자가 아니냐는 의심이 나왔다.

그러나 양주시가 요양원 종사자와 입소자 139명을 전수 검사한 결과 모두 '음성'으로 나왔다. A씨가 전파했을 가능성이 적다는 의미일 수 있다.

의정부시는 우선 의정부성모병원 8층 병동과 관련된 512명을 검사했다.

그 결과 8명이 지난달 31일 추가로 확진됐다. 이 병원의 감염자가 3일새 총 10명으로 늘어난 것이다.

환자 4명, 간병인 4명, 간호사 1명, 미화원 1명 등이다.

이 중 간병인 1명만 4층 병동에 있었고 나머지 9명은 모두 8층 병동에 머물렀던 것으로 조사됐다.

의정부성모병원 감염자 집계에서는 제외됐지만, 이 병원 8층에 입원했다가 숨진 어머니를 방문했던 인천 옹진군 공무원 세 자매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또 이날 확진된 파주 60세 남성과 포천 73세 여성이 각각 지난달 18∼27일과 20∼27일 이 병원 8층에 입원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보건당국이 8층 병동에 주목하는 이유다.

층간 전파 가능성도 제기됐다.

보건당국은 확산이 우려되자 이 병원 의료진, 직원, 보호자, 입원환자, 협력업체 직원 등 나머지 2천명에 대해서도 진단 검사를 진행했다.

이 과정에 이 병원 4층에 입원해 있던 환자 2명이 이날 추가 확진됐으며, 이 중 1명은 전날 양성 판정이 나온 간병인의 도움을 받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2천명에 대한 검사는 절반가량 완료돼 추가 확진자가 나올 가능성이 크다.

보건당국은 이 병원 응급실도 감염 경로에서 배제하지 않고 있다.

A씨와 B씨가 응급실에 한때 머물렀는데, 이곳을 거쳐 서울아산병원으로 이송된 9세 환아가 확진됐기 때문이다. 이 환아 역시 의정부성모병원 감염자 집계에서는 빠졌다.

코로나19 검진하는 의정부성모병원
코로나19 검진하는 의정부성모병원

(의정부=연합뉴스) 임병식 기자 = 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집단 감염 발생으로 폐쇄가 결정된 경기 의정부시 가톨릭대 의정부성모병원에서 병원 관계자들이 검진받고 있다. 2020.4.1 andphotodo@yna.co.kr

결국 보건당국은 확산을 우려해 일단 이날부터 오는 3일까지 이 병원 전체를 폐쇄하고 주말인 4∼5일 소독 방역하기로 했다.

보건당국은 확산을 막고자 최초 감염 경로를 파악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이번에 감염된 환자들은 대부분 감염력이 높은 폐 질환을 앓아 8층 병동 1인실이나 음압병실에 입원했다.

현재까지 환자 보호자 중에서는 확진자가 없다. 전날 확진된 미화원은 환자와 접촉하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보건당국은 이런 점들을 고려해 병실을 비교적 자유롭게 드나드는 간병인과 간호사를 눈여겨보고 있지만 감염경로로 단정하지 않고 모든 가능성을 열어 놓고 조사 중이다.

병원 관계자는 "최초 감염경로와 관련해 초기 단계여서 아직 확인된 부분이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보건당국과 협력해 감염경로를 찾아 추가 확산을 막는 데 온 힘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kyoo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