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지방 소도시까지 밀려오는 해외입국자, 커지는 감염 확산 우려

송고시간2020-04-01 11:3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지자체 강제격리 대응책도 한계 "정부 차원 강력한 방역대책 나와야"

해외 유입 비상 인천공항
해외 유입 비상 인천공항

[연합뉴스TV 제공]

(광주=연합뉴스) 여운창 기자 = 광주와 전남지역에서 해외입국자들로 인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이 연일 이어지면서 지역사회 감염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 지역은 그동안 다른 시도에 비해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이 현저히 낮았지만, 최근에는 해외입국자가 감염자 증가의 주요 원인이 되고 있어 정부 차원의 강력한 방역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광주시와 전남도는 정부보다 높은 강도의 대응 방안을 내놓고 있으나 해외입국자들의 방문 자체를 막을 수 없는 만큼 뾰족한 대응 수단이 없어 지역민의 불안감이 사그라지지 않고 있다.

광주와 전남의 총확진자 수는 1일 오전 현재 38명으로 광주 24명 전남 14명이다. 광주는 해외 유입 관련이 14명으로 가장 많고 신천지 관련이 9명이며 나머지 1명은 감염 경로가 파악되지 않았다.

전남 확진자 중 해외입국자는 6명이지만 해외입국자들로 인한 감염 확산 추세는 더 위협적이다.

1~14번 환자 중 최근에 발생한 10번 이후 환자 중 4명이 해외입국자들이다.

해외 입국 관리대상자들도 앞으로 많이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광주의 경우 유럽 입국자 의무격리 정부지침 적용 시점인 3월 22일 이후 133명이 들어왔고 미국은 3월 27일 이후 97명이 들어왔다.

그 이외 지역에서는 545명이 입국했다고 신고했는데 신고하지 않은 사람이 훨씬 더 많을 것으로 방역당국은 추정한다.

전남도 전달 29일 기준으로 집계한 해외입국자는 유럽 81명 미국 19명 등 100명이다.

이 중 70명은 음성, 나머지는 검사 중이거나 대기 중인데, 마찬가지로 유럽 미국 이외 지역 입국자들은 별도 집계가 없는 상태다.

미국발 입국자 검역 강화…해외유입 총력 대응 (CG)
미국발 입국자 검역 강화…해외유입 총력 대응 (CG)

[연합뉴스TV 제공]

해외입국자들로 인한 지역 내 코로나19 환자 발생이 이처럼 현실화하자 광주시와 전남도는 고강도 대책을 세워 대응하고 있다.

정부는 모든 입국자들에 대해 2주 자가격리 방침을 내렸지만, 광주시와 전남도는 강제격리 조치까지 발동했다.

광주시는 유럽과 미국발 입국자는 생활치료센터로 입소해 3일간 의무격리하고 진단검사를 한다.

그 밖의 해외 입국자들은 귀가 후 2주간 의무 자가격리하도록 했다.

전남도는 한 발 더 나가 모든 해외입국자를 사흘간 강제격리한다.

입국자 전원을 도에서 관리하는 생활치료센터에 3일간 격리해 전원 진단검사를 받도록 하는 내용의 행정명령까지 내렸다.

사흘간의 강제격리 중 양성판정이 나오면 병원으로 즉시 이송하고 음성 판정인 경우 자택에서 자가격리하도록 했다.

하지만 이 같은 대책도 악화하는 코로나19를 피해 들어오는 교민, 유학생 등 해외 입국자가 느는 상황에서 지역 방문 자체를 막는 데는 한계가 있다.

해외 입국자로 인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은 계속 이어질 것이란 분석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전남도 관계자는 "해외입국자에 대한 대응책 마련에 지자체로서는 한계가 있다"며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코로나19가 지역사회에 확산하지 않도록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bett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