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금융위, 코로나19 금융지원 현장지원 시스템 가동(종합)

송고시간2020-04-01 14:3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은성수 금융위원장, 소상공인 밀집 지역 은행지점 방문

(서울=연합뉴스) 박용주 성서호 기자 = 금융당국과 각 금융협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응한 금융지원 방안이 잘 작동할 수 있도록 현장 지원 시스템을 가동한다고 1일 밝혔다.

금융위원회
금융위원회

[금융위원회 제공]

은성수 금융위원장을 비롯한 금융위 간부,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등 금감원 간부, 각 금융협회장과 임원 등은 이날부터 3일까지 정책금융기관과 시중은행 영업점 등을 방문할 예정이다.

이들은 이날 시작되는 연 1.5% 초저금리 소상공인 대출 등 지원 프로그램이 현장에서 제대로 작동하는지를 살펴보고 필요하면 개선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최소한의 인력(2인 1조)으로 코로나19 방역지침을 준수하며 현장 점검을 진행할 예정이다. 은행 영업점은 별도의 사전준비를 하지 않도록 유도하고 있다.

시중은행과 기업은행[024110]은 이날을 기해 코로나19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에게 연 1.5% 금리로 신용대출을 제공하기 시작했다.

은행 관계자와 대화하는 은성수 금융위원장
은행 관계자와 대화하는 은성수 금융위원장

(서울=연합뉴스)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1일 코로나19 관련 금융지원방안의 원활한 이행을 위해 서울 종로구 농협은행 동대문지점을 방문, 은행 관계자와 대화하고 있다. 2020.4.1 [금융위원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은 위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용보증기금 유동화보증센터와 소상공인이 밀집한 지역의 시중은행 지점들을 직접 방문해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금융 지원 현황을 살폈다.

오전 중 각 은행 창구에서는 고객들로 붐비는 모습을 찾아보기 어려웠다. 비대면 신청이 가능하고 사전에 안내한 데다 소상공인들이 주로 오전 늦게 가게 문을 연 뒤 오후에 오기 때문에 고객이 많지 않은 것이라고 은행 관계자는 설명했다.

다만 시중은행 이차보전 대출이나 대출 만기 연장, 이자 상환 유예에 관한 문의는 아침부터 많이 받고 있다고 전했다.

은 위원장은 은행 방문 고객들에게 "처음 왔느냐", "줄은 서지 않았느냐", "서류 준비에 어려움은 없느냐", "4월 1일부터 은행에서도 초저금리 대출이 가능한 걸 알았느냐" 등 정부 정책의 인지 여부를 물었다.

또 신용등급이 비교적 높은 경우 소상공인진흥공단 말고 은행에 오셔서 대출을 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은 위원장은 금융위와 금감원의 공문을 챙겨와 은행 직원에게 전달하면서 코로나19 관련 업무에 대한 면책과 금감원 검사 제외를 재차 강조했다.

아울러 업무 과중에 따른 은행 직원들의 야근 현황 등을 묻고 본사 대응 상황도 점검했다.

금융지원방안 현장 점검하는 은성수 금융위원장
금융지원방안 현장 점검하는 은성수 금융위원장

(서울=연합뉴스)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1일 코로나19 관련 금융지원방안의 원활한 이행을 위해 서울 중구 우리은행 남대문시장지점을 방문, 은행 관계자의 설명을 듣고 있다. 2020.4.1 [금융위원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speed@yna.co.kr, soh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