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중국매체, 코로나19 통계 투명성 비판에 "中 성과 시샘 때문"

송고시간2020-04-01 14:1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질병기원 및 대응실패 지적하다 공격목표 옮겨"

중국 오성홍기 앞을 걸어가는 후베이성 우한 주민
중국 오성홍기 앞을 걸어가는 후베이성 우한 주민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선양=연합뉴스) 차병섭 특파원 = 해외에서 중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 통계가 실제보다 축소됐다는 지적이 이어지자, 중국 관영매체가 코로나19 퇴치에 고전하는 국가들이 시샘과 자기 합리화 차원에서 쏟아내는 근거 없는 비난이라고 비판했다.

관영 글로벌타임스는 1일 최근 후베이성 우한(武漢)에서 유가족들에게 나눠준 유골함 숫자가 사망자 통계보다 많다는 의혹과 중국 당국이 최근까지 '무증상 감염자'를 확진자 통계에 포함하지 않았다는 비판 등 투명성을 둘러싼 논란과 관련해 이같이 지적했다.

글로벌타임스는 중국이 코로나19와의 싸움에서 단계적 승리를 선언하는 반면 서방은 끔찍한 싸움을 하는 상황에서 서양인들의 이른바 '신포도 심리'가 증폭됐다고 비꼬았다.

서방이 바이러스 기원 및 초기대응 실패와 관련해 중국을 비판하다가 코로나19 퇴치가 비교적 성공리에 이뤄지자 공격의 초점을 통계 투명성 문제로 옮겼다는 것이다.

미국 시사주간지 뉴스위크는 화장장에서 유골함을 받기 위해 유가족이 길게 줄을 선 사진 등을 바탕으로 우한의 코로나19 사망자 수가 당국발표 2천500여명보다 10배 정도 많은 2만6천명에 이를 수 있다고 주장했다.

글로벌타임스는 이에 대해 대담하지만 의심스러운 추정이라면서, 두 달 동안 봉쇄되고 의료자원이 제한된 상황에서 다른 질병으로 사망한 경우도 있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2018년의 경우에도 우한에서 한 달에 4천명 정도가 숨진 바 있다며 관련 통계를 제시했다.

또 중국이 최근까지 코로나19 검사 결과 바이러스가 나왔지만 증상은 없었던 '무증상 감염자'를 확진자 통계에 넣지 않았다는 비판에 대해서도 대응에 나섰다.

앞서 홍콩매체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지난달 23일 중국 공식 통계에서 빠진 무증상감염자가 4만3천명에 달한다고 보도한 바 있다.

국가위생건강위원회는 1월 28일께 부터 무증상 감염자를 등록하고 격리조치 등을 했다면서, 중국이 관리에 실패하거나 은폐한 게 아니라고 반박했다.

무증상 감염자는 치료가 필요 없는 만큼 이전에는 통계에서 제외하는 게 합리적이었다는 전문가 의견이 나왔다는 게 글로벌타임스 주장이다.

왕광파(王廣發) 베이징대학 부속 제1병원 호흡기내과 주임은 글로벌타임스 인터뷰에서 "중국은 일부 서방국가들보다 더 많이 검사·확진했다"면서 " (중국과 달리) 미국은 가벼운 증상자와 밀접접촉자를 커버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중국이 초기에 코로나19에 대한 이해 및 진단키트 부족으로 의심환자나 밀접접촉자를 집계하지 않았지만, 현재는 개선됐다는 것이다.

벨기에 바이러스학자 기도 반햄은 "이탈리아와 스페인은 코로나19 치사율이 매우 높지만 중국은 낮다"면서 중국이 밀접접촉자들을 추적해 무증상자 등에 대해서도 더 많은 검사를 한 덕분이라고 추정했다.

쩡광(曾光) 중국질병예방통제센터 유행병학 수석 과학자는 "중국이 단순히 감염자 숫자를 줄이기 위해 다른 진단 기준을 채택했다고 비난하는 것은 잘못"이라고 말했다. 또 중국의 실제 확진자 수가 발표보다 많을 것이라는 지적에 대해 "수학적 모델에 근거해 중국 내 질병 확산을 예측·추정할 수 없다"고 반박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나 마크 루비오 공화당 상원의원 등 미국 정치인들도 중국 내 확진자 수에 의문을 제기한 바 있다.

장이우(張武) 베이징(北京)대 교수는 "많은 서방 정치인들이 '건강하지 못한 (신포도) 심리' 때문에 중국에서 질병이 빠르게 진정되는 것을 받아들이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서 "그들은 중국의 봉쇄조치와 임시병원 건설을 비판했지만, 이게 효과 있는 유일한 방법임이 입증됐다. 이는 그들에게 따귀를 날린 것과 같다"면서 "이 때문에 공격목표를 중국의 통계 투명성으로 옮긴 것"이라고 주장했다.

bsch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