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사우디 메카 정기 성지순례도 코로나19에 취소 가능성 커

송고시간2020-04-01 14:4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사우디 정부 "순례계획 일단 보류해달라" 요청

텅 빈 사우디 이슬람 성지 메카 대사원
텅 빈 사우디 이슬람 성지 메카 대사원

[로이터=연합뉴스자료사진]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이슬람의 최대 종교행사인 메카 정기 성지순례(하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취소될 가능성이 커졌다.

사우디아라비아 성지순례부는 지난달 31일(현지시간) "전 세계 무슬림 형제는 인내심을 발휘해 상황이 명확해질 때까지 정기 성지순례 계획을 잠시 유보해 달라"라며 "사우디는 언제라도 성지순례에 최선을 다하지만, 현시점은 모두의 안전이 더 중요하다"라고 설명했다.

올해 정기 성지순례는 7월 말∼8월 초로 예정됐다.

상시 성지순례(움라)와 달리 정기 순례는 쿠란(이슬람 경전)이 정한 무슬림의 5개 기둥(종교적 의무) 중 하나인 데다 경제적으로도 사우디 정부의 주요 수입원이다.

매년 정기 성지순례 기간엔 전 세계에서 이슬람 최고 성지 메카와 메디나로 약 200만명이 한꺼번에 모인다.

사우디는 이슬람 종주국이지만 코로나19 방역·예방을 위해 사람이 모이지 않게 하려고 그간 종교 행사를 과감히 중단했다.

2월 27일 외국인의 상시 성지순례를, 3월 4일에는 자국민의 순례를 일시 중단했다. 이어 메카 대사원과 메디나 예언자 사원 주변에서 기도와 같은 종교 행위도 당분간 중단했다.

3월 17일엔 국내 모든 모스크(이슬람 사원)에서 기도를 금지했고 3월26일부터 수도 리야드와 메카, 메디나를 봉쇄하면서 통행금지령(오후 3시∼이튿날 오전 6시)을 내렸다.

hska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