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14댓글페이지로 이동

황희석 "채널A 기자 편지에 윤석열 등장…모종의 기획에 개입"

송고시간2020-04-01 16:19

댓글14댓글페이지로 이동

열린민주 인사들 가세…"치밀한 작전, 하루아침에 이뤄질 리 없어"

시민당 "검언유착 처벌"…진중권 "MBC 뉴스도 세팅된 듯, 프레임 거는 느낌"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후보인 최강욱 전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왼쪽)과 황희석 전 법무부 인권국장이 3월 31일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장에서 검찰개혁 공약을 발표한 뒤 회견장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후보인 최강욱 전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왼쪽)과 황희석 전 법무부 인권국장이 3월 31일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장에서 검찰개혁 공약을 발표한 뒤 회견장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후보인 황희석 전 법무부 인권국장은 1일 종합편성채널 채널A와 검찰과의 유착관계 의혹과 관련해 "모종의 기획에 윤석열 검찰총장이 개입하고 있음을 엿볼 수 있다"고 주장했다.

황 전 국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채널A 법조팀 기자가 신라젠의 전 대주주 이철 밸류인베스트먼트코리아 전 대표에게 보냈다는 편지의 일부를 공개하고 "편지에도 드러나는 것처럼 윤 총장이 등장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전날 MBC는 채널A 이모 기자가 서울 남부구치소에 수감 중인 이 전 대표에게 접근,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비위를 캐려고 했다는 의혹을 보도한 바 있다.

황 전 국장은 "채널A 기자들이 조국 전 장관 가족 수사가 한창일 때 대검과 직접 소통한 흔적이 아주 역력하게 증거로 남아 있다"며 "이 편지는 그 뒤에도 서로 내통하고 있었다는 흔적이다. 이제 윤 총장이 대답해야 한다"고 말했다.

다른 열린민주당 인사들도 일제히 검찰과 해당 언론사를 비판하고 나섰다.

비례대표 후보인 최강욱 전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은 '윤 총장이 직관하는 만큼 수사는 과도하게 이뤄질 것'이라는 편지 내용을 지적하며 "이들도 수사가 정도를 걷지 않는다는 것을 알고 벌이는 일이다. 대단한 무리들"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또 "출국 금지와 감찰 조사가 최우선"이라고 말했다.

손혜원 최고위원도 페이스북에 "이런 치밀한 작전이 하루아침에 이뤄질 리는 없었을 것"이라며 "취재윤리? 채널A는 닥치세요"라고 비판했다.

비례대표 후보 김진애 전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언론개혁 공약 발표 회견에서 "관행인지는 모르겠지만, (채널A 취재를 통해) 기사가 나왔다면 어떤 불이익이 번졌을지 짐작이 가능하다"며 "시민의 한 사람으로서 가끔 언론이 무섭다. 언론이 책임 있는 자세를 가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더불어민주당이 참여한 비례 연합정당인 더불어시민당도 봉정현 대변인 명의의 성명에서 "정치검찰과 보수 종편의 검은 유착을 특별 조사하고 처벌하라"면서 "1980년대 '권언유착'보다 더 고질적인 검언유착을 뿌리 뽑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봉 대변인은 "의혹이 사실이라면 검찰이 아직도 정치공작을 벌이고 있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는 엄청난 사건이 된다"며 "검찰개혁과 언론개혁을 함께 실천해야 할 필요성을 절감한다"고 말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연합뉴스 자료사진]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와 관련,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페이스북에 "MBC 뉴스도 세팅된 것 같다. 왠지 프레임을 걸고 있다는 느낌"이라고 했다.

진 전 교수는 "이상한 사람들이 나타나 (윤 총장의) 장모를 공격해대고, 유시민은 윤석열이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수사 대상이 될 수 있다고 자락을 깔고, MBC는 윤석열 측근이 언론사와 내통이 됐다고 보도하고, 열린민주는 법무부에 감찰하라고 성명을 내고, 무슨 일이 벌어지는 걸까"라고 썼다.

진 전 교수는 "기자는 보도에 충실해야 하고, 보도는 공익을 위해야 한다. 특정 정당이나 정치인을 음해하거나, 특정 정파의 해결사 노릇을 하려 해서는 안된다"면서도 "이번 사건은 고차방정식같다. 세상이 참 무서워졌다"고 덧붙였다.

d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