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물통에 담긴 사연…가족위한 정성, 코로나 극복에 기부

송고시간2020-04-01 16:5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부산 치킨집 모녀, 사상구 방문해 저금·헌혈증 놓고 가

물통 저금통에 담긴 사연
물통 저금통에 담긴 사연

[부산 사상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부산 한 구청 복지과에 특별한 저금통이 전달돼 감동을 주고 있다.

1일 사상구청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어머니와 딸이 구청 복지정책과를 찾아 흰색 물통 4개를 건넸다.

이름을 밝히지 않은 이들은 물통과 함께 쪽지를 전하고 곧장 구청을 나섰다.

쪽지에는 "안녕하십니까. 저는 대덕여자고등학교 3학년에 재학 중인 학생입니다. 예전부터 치킨집을 운영하시며 어머니가 조금씩 모아둔 헌혈증과 돈입니다. 코로나19 다 같이 이겨내기를 바랍니다"라는 내용이 적혔다.

놓고 간 물통 표면에는 '든든한 아들 것', '공주 것', '우리 며느리 첫 방문 한 푼 모아 여행 보내주기' 등 당초 저금 용도인 듯한 메모가 있었다.

4개의 물통에 들어있던 돈은 모두 367만5천원으로, 만 원짜리 지폐부터 동전까지 다양했다.

구청 직원들은 치킨집을 운영하는 어머니가 잔돈이 생길 때마다 가족들을 위해 물통 저금통에 한푼 두푼 모아둔 것으로 추정했다.

어머니와 딸은 물통 저금통과 함께 헌혈증 306개도 두고 갔다.

사상구 관계자는 "이름과 신원을 밝히지 않았지만, 두고 간 저금통과 헌혈증에서 많은 사연이 느껴져 감동했다"며 "기탁한 성금과 헌혈증은 코로나19로 피해를 본 주민과 백혈병 어린이를 위해 사용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handbrother@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