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청와대 "한미 방위비 협상 진전은 사실…아직 진행 중"

송고시간2020-04-01 16:50

댓글

문대통령·트럼프 최근 통화서 '방위비' 거론 여부에 "얘기 안나왔다"

청와대
청와대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범현 기자 = 청와대는 1일 한미 방위비분담금협정(SMA)과 관련해 협상상황에 진전이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아직은 계속 협상 중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방위비분담금협정 협상에 진전이 있는 것은 사실인 것 같다. 하지만 협상이 진행 중이다"라면서 "어제 정은보 한미 방위비분담금 협상대사가 밝힌 내용 이상으로 할 말은 없다"고 말했다.

정은보 대사는 전날 정부 e-브리핑 홈페이지에 올린 영상메시지를 통해 주한미군사령부가 주한미군 한국인 근로자 일부에 대한 무급휴직을 이날부터 시행하기로 한 데 대해 유감을 표시하면서도 "(SAM) 협상 타결을 위한 막바지 조율 단계에 와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한미 간에 SMA의 적용 기간을 1년이 아닌 '다년간'으로 하고, 미국이 당초 제시했던 분담금 금액을 큰 폭으로 낮춘 수준의 SMA에 잠정 합의했고, 발표가 임박했다는 관측이 나왔다.

청와대 관계자는 'SMA 협상이 타결되면 청와대 발표하는 것이냐'는 질문에 "아직 협상 중이라 타결된 뒤 어디서 발표할지는 정해지지 않았다"며 "과거 관례에 따라 하면 될 것 같다"고 답했다.

앞서 정부는 지난해 2월 합의된 제10차 방위비분담금 특별협정을 외교부를 통해 발표했다.

또한 이 관계자는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지난 2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한 통화에서 방위비분담금 문제가 거론됐는지 여부에 대해 "그와 관련한 얘기는 안 나왔다"고 밝혔다.

kbeom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