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뉴욕주 병원, 코로나19 환자 포화에 심폐소생술 포기 허용"

송고시간2020-04-01 16:4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WP "일부 병원, 의료진 안전과 장비 부족 등 이유로 이례적 조치"

미국 뉴욕 브루클린의 병원 응급실
미국 뉴욕 브루클린의 병원 응급실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현혜란 기자 = 미국 뉴욕시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걷잡을 수 없이 확산하자 일부 병원들이 이례적으로 의료진에게 심폐소생술 포기를 허용했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뉴욕시는 미국에서 코로나19 타격이 가장 심한 도시로, 사망자가 1천명을 넘어서고 영안실이 부족해 냉동 트럭까지 끌어다 시신을 보관해야 할 정도로 공황상태에 빠졌다.

이에 일부 병원이 의료진의 안전과 환자의 소생 가망성 등을 고려해 심정지 상태로 병원에 도착한 환자에게 심폐소생술을 하지 않아도 된다는 'DNR'(Do Not Resuscitate) 지침을 비공식적으로 내렸다고 WP는 전했다.

뉴저지주에 있는 세인트조셉대학병원이 이러한 지침을 내렸고, 뉴욕주 엘므허스트 병원이 유사한 방침을 내렸다가 철회했으며 몬테피오레, 브루클린 감리교병원 등 다른 병원들에서도 비공식적으로 유사한 정책을 시행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들 병원 측은 코로나19 환자에게 심폐소생술을 하려면 의료진이 양손으로 환자를 만져야 하는데 이때 감염 위험이 커질 뿐만 아니라, 환자를 살려내더라도 24∼48시간 안에 숨질 가능성이 크다고 설명한다.

심폐소생술로 살아난 환자 대다수가 인공호흡기를 필요로한다는 점도 병원 측에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다. 현재 뉴욕주는 인공호흡기 물량이 태부족해 환자 2명당 인공호흡기 1개를 나누어 쓰고 있다.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는 이날 공립병원과 사립병원을 하나의 네트워크로 운영해 의료진과 의료장비를 공유하고 환자를 분산하겠다는 계획을 밝혔으나, 세부적인 지침은 아직 나오지 않았다.

뉴욕 맨해튼의 마운트 시나이 웨스트 병원에서 근무하는 간호사 디아나 토레스(33)는 "모든 사람이 (코로나19)에 노출돼 있다"며 "시시각각 사람들이 죽어 가고 있다"고 처참한 병원 분위기를 전했다.

줄지어 선 뉴욕의 '코로나19 임시 영안실' 냉동트럭
줄지어 선 뉴욕의 '코로나19 임시 영안실' 냉동트럭

(뉴욕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뉴욕 맨해튼 동쪽 랜달스 아일랜드의 아이칸 스타디움 주차장에 31일(현지시간) 병원들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 임시 영안실로 사용될 냉동 트랙터 트레일러들이 줄지어 늘어서 있다. leekm@yna.co.kr

runra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