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3월 주식거래계좌 86만개 증가…금융위기 후 최대

송고시간2020-04-02 06:0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투자자예탁금 45조 사상 최대…개인 11조5천억원 순매수

3월 주식거래계좌 86만개 증가…금융위기 후 최대 - 1

(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지난달 주식거래 활동계좌가 80만개 넘게 늘어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증가 폭이 가장 컸던 것으로 나타났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확산 사태로 증시에서 폭락장이 연출되자 저가 매수를 노린 개인 투자자들의 주식에 대한 관심이 증폭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2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달 말 현재 주식거래 활동계좌는 3천76만9천개로 전월 말보다 86만2천개 늘었다.

증가 규모는 2009년 4월(247만8천개) 이후 약 11년 만에 최대를 기록했다.

지난 2009년 4월은 글로벌 금융위기 여파에서 다소 벗어나 코스피가 크게 올랐던 시기다.

2009년 4월을 제외하면 기존 증가 폭이 가장 큰 것은 지난해 4월 60만3천개다.

올해 들어 주식거래 활동계좌 증가 폭은 1월 20만8천개, 2월 34만3천개에 이어 지난달 80만개 이상으로 대폭 확대됐다.

주식거래 활동계좌는 예탁 자산이 10만원 이상이고 6개월간 한 차례 이상 거래한 적이 있는 증권계좌로, 개인 투자자가 증권사에 개설하는 위탁매매 계좌가 대부분이다.

3월 주식거래계좌 86만개 증가…금융위기 후 최대 - 2

3월 주식거래계좌 86만개 증가…금융위기 후 최대 - 3

지난달 코스피 1,500선이 붕괴하고 코스닥지수도 420선까지 떨어지자 주식 시장에는 저가 매수를 노린 개인 투자자가 몰리며 주식거래 활동계좌가 급증한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지난달 증시 진입 대기 자금인 투자자예탁금은 45조원을 웃돌며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투자자예탁금은 지난달 26일 45조2천억원으로 전월 말보다 14조원이나 급증했다. 지난달 말엔 43조1천억원으로 다소 줄었다.

지난달 26일에는 유가증권시장과 코스닥시장의 거래대금이 23조9천625억원으로 코스닥시장 개장 이래 최대를 기록하기도 했다.

지난달 주식 시장에서 개인 투자자는 11조4천901억원 순매수하며 기록적인 '사자'에 나섰고 외국인은 12조8천529억원 순매도해 개인 투자자가 외국인 내놓은 주식을 싹쓸이했다. 기관은 1천615억원 순매수했다.

월말 주식거래활동계좌수 증감
2020 3 30,769,014 861,829
2 29,907,185 343,065
1 29,564,120 207,500
2019 12 29,356,620 93,062
11 29,263,558 154,776
10 29,108,782 100,238
9 29,008,544 72,015
8 28,936,529 157,830
7 28,778,699 156,242
6 28,622,457 128,295
5 28,494,162 305,548
4 28,188,614 602,942
3 27,585,672 329,575
2 27,256,097 126,839
1 27,129,258 108,185

kak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