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작년 상장기업 수익성 악화…올해 전망은 '더 흐림'

송고시간2020-04-01 17:0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내수 부진·무역 분쟁에 작년 실적 부진

올해는 '코로나19'로 침체 우려…"시계 제로"

상장사 실적 (PG)
상장사 실적 (PG)

[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곽민서 기자 = 지난해 내수 부진과 미중 무역 분쟁 등의 여파로 국내 증시에 상장된 주요 기업들의 수익성이 크게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증시 전문가들은 올해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글로벌 경기 침체 우려로 인해 실적 회복 여부가 불투명한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 지난해 상품 1천원어치 팔면 26원 남아

지난해 코스피 상장사는 수익성 측면에서 매우 부진했다.

1일 한국거래소와 한국상장회사협의회가 12월 결산 코스피 상장사 583곳의 연결재무제표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이들 기업의 지난해 연결기준 누적 매출액은 전년보다 0.47% 증가하는 데 그쳤다.

반면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각각 37.04%, 52.82% 감소했다.

지난해 매출액 대비 영업이익률은 5.09%, 매출액 대비 순이익률은 2.61%로 각각 전년 대비 3.03%포인트, 2.95%포인트 하락했다.

지난해 1천원짜리 상품을 팔아 51원가량 영업이익을 내고 이 가운데 손에 쥔 돈은 26원에 불과했다는 이야기다.

업종별로 보면 섬유·의복(137.23%), 건설업(78.64%), 운수 장비(51.12%) 등 6개 업종의 순이익은 증가했다.

반면 전기·전자(-64.75%), 화학(-60.45%), 종이·목재(-55.85%) 등 9개 업종은 순이익이 감소했다.

코스닥 기업은 외형이 성장하고 영업이익도 개선됐지만, 순이익 측면에서 부진했다.

거래소와 코스닥협회가 집계한 12월 결산 코스닥 상장사 946곳의 상반기 연결기준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전년보다 각각 8.39%, 4.63% 증가했다. 다만 순이익은 10.47% 감소했다.

코스닥에서 정보기술(IT) 업종(357개사)의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각각 9.58%, 4.69% 증가했으나 순이익은 6.55% 감소했다.

비(非) IT 업종(589개사)은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각각 7.72%, 4.57% 늘고, 순이익은 14.22% 감소했다.

◇ 코로나19 충격 탓 올해도 실적 전망 '흐림'

증시 전문가들은 대체로 올해도 상장사들의 실적이 부진한 흐름을 이어갈 것으로 봤다.

특히 코로나19가 미국과 유럽 등 선진국 시장으로도 급속히 확산하면서 언제 경기가 반등할지 예상하기 어렵다는 답변이 많다.

이정빈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지난해는 미중 무역 분쟁의 여파로 수출이 감소하면서 이익이 큰 폭으로 감소했고 올해부터는 코로나19로 국면이 바뀌었다"며 "주력 업종인 반도체 업종의 경우 이익 전망치가 꺾이지 않았는데, 경기 둔화에 대한 우려가 커지면서 에너지, 산업재, IT 업종을 중심으로 이익 전망치가 큰 폭으로 조정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 연구원은 "다만 코로나19라는 변수가 해결되면 전망치는 다시 반등할 것"이라며 "다만 사태가 장기화할 경우 하반기까지도 실적이 영향받을 가능성은 있다"고 설명했다.

오현석 삼성증권[016360] 리서치센터장은 "지금은 전 세계가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셧다운 상황'이라며 "올해 실적 전망은 '시계 제로'"라고 답했다.

kihu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