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이탈리아 교민 300여명 임시생활 시설인 평창으로 이동·격리

송고시간2020-04-01 18:3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2주간 격리 생활…강원대병원 의사 6명·간호사 6명 파견

진단검사 가는 길
진단검사 가는 길

(영종도=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이탈리아의 밀라노 지역 교민과 주재원 등이 1일 오후 전세기를 타고 인천국제공항 2터미널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입국자들은 입국 직후 전원 특정 시설로 이동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는다. 여기서 모두 음성 반응이 나오면 자가 격리로 이어지고, 한 명이라도 양성 반응이 나올 경우 전원 14일간 시설 격리된다. 2020.4.1 seephoto@yna.co.kr

(평창=연합뉴스) 이재현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전세기로 귀국한 이탈리아 교민들이 강원 평창으로 이동해 2주간 격리 생활을 한다.

1일 강원도와 강원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30분께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한 이탈리아 교민은 모두 309명으로, 이 중 무증상자는 교민 임시생활 시설로 지정된 평창의 한 호텔로 이동한다.

유증상자로 분류되는 사람은 인천공항에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한 뒤 확진자의 경우 중증도에 따라 의료기관이나 생활 치료시설로 이송된다.

무증상 교민은 이날 버스 16대에 나눠 타고 평창으로 이동한 뒤 임시생활 시설에 머물면서 두차례 검사를 받는다.

강원 경찰은 고속도로순찰대 순찰차 10여대를 투입해 이탈리아 교민들의 안전하게 임시생활 시설로 이동할 수 있도록 수송하고, 강원대병원도 교민들의 검체 채취를 위해 의사 6명과 간호사 6명을 파견했다.

교민들은 임시생활 시설 내 7∼10층 객실과 5층 규모의 시설에서 생활하며, 격리 기간이 끝나게 될 4월 중순에도 재차 검사를 진행한다. 음성 판정을 받은 교민들은 귀가할 수 있다.

2주간의 격리 기간 중 확진자는 중증에도 따라 원주의료원 또는 강원대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는다.

현재 교민들이 지낼 시설에는 2주간의 생활용품이 반입되는 등 교민 수용을 위한 준비가 모두 마무리됐다.

경찰은 시설 내 소란행위 및 무단이탈 등을 방지하는 차원에서 3조 2교대로 순찰 근무에 나선다. 내부 근무자는 보호복을 착용한다.

무단이탈 등 돌발 상황 발생 시 경고와 제지를 거쳐 경찰력을 행사한다.

이날 전세기는 정부가 이탈리아 교민 등 수송을 위해 마련한 2대 가운데 첫 번째이다. 2차 전세기는 약 150명을 태우고 2일 오후 4시께 인천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다.

전세기로 귀국한 이탈리아 교민들
전세기로 귀국한 이탈리아 교민들

(영종도=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이탈리아의 밀라노 지역 교민과 주재원 등이 1일 오후 전세기를 타고 인천국제공항 2터미널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입국자들은 입국 직후 전원 특정 시설로 이동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는다. 여기서 모두 음성 반응이 나오면 자가 격리로 이어지고, 한 명이라도 양성 반응이 나올 경우 전원 14일간 시설 격리된다. 2020.4.1 seephoto@yna.co.kr

jle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