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한일 외교국장 화상 협의…기업인 필수방문 등 논의

송고시간2020-04-01 19:2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산업유산정보센터 관련 조치 촉구…강제징용·수출규제 입장 교환

일본 산업유산정보센터 개관…일반 공개는 미뤄
일본 산업유산정보센터 개관…일반 공개는 미뤄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재단법인 산업유산국민회의는 31일 일본 도쿄도(東京都) 신주쿠(新宿)구 소재 총무성 제2청사 한쪽에 산업유산정보센터(이하 센터)를 개관했다. 산업유산국민회의 측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등의 영향을 고려해 당분간 센터의 일반 공개를 보류한다고 밝혔다. 2020.3.31 sewonlee@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김정한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장은 1일 오후 타키자키 시게키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과 화상으로 국장 협의를 갖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등 상호 관심사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고 외교부가 밝혔다.

양 국장은 협의에서 각기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한 한일 정부의 노력과 국내상황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는 한편, 이번 감염병 퇴치를 위한 양국 정부 간의 긴밀한 소통과 협력의 중요성에 대해 인식을 같이했다.

김 국장은 높은 수준의 검진·진료 역량에 기반한 한국 정부의 적극적인 방역 조치 및 이에 따른 코로나19 차단 현황을 설명했으며, 타키자키 국장도 일본 정부의 방역 노력과 일본내 상황을 언급했다.

김 국장은 또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방역 강화 시에도 인도적 목적의 방문과 한국 기업인의 필수적인 방문 등이 가능하도록 균형을 맞출 필요성을 언급했다.

그는 아울러 강제징용 문제와 관련한 한국 입장을 재차 강조하는 한편 일본 수출규제 조치의 조속한 철회를 촉구했으며, 타키자키 국장은 이들 현안과 관련한 일본 정부의 입장을 언급했다.

김 국장은 이와 함께 지난달 31일 개관한 '산업유산 정보센터'와 관련, 일본 측이 국제사회에 약속한 대로 수많은 한국인 등이 본인 의사에 반해 동원돼 참혹한 여건 하에 강제로 노역한 사실을 이해할 수 있는 조치 및 희생자를 기리기 위한 조치를 충실히 이행할 것을 촉구했다.

양 국장은 각종 한일 현안 해소를 위해 양국 외교 당국 간 소통과 협의를 지속해 나가자는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hapyr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