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문 대통령 "소방관 국가직 전환, 헌신과 희생에 국가가 답한 것"

송고시간2020-04-01 19:5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SNS에 축하 메시지…"국민이 받는 소방서비스의 국가 책임 높이는 것이기도"

발언하는 문 대통령
발언하는 문 대통령

(구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오전 경북 구미시 코오롱인더스트리 구미사업장에서 열린 구미산단 기업대표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4.1 utzza@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일 국가직과 지방직으로 나뉘어 있던 소방공무원이 국가직으로 일원화된 것을 두고 "소방관들의 국가직 전환은 소방관들의 헌신과 희생에 국가가 답한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글에서 "국가직 공무원으로 처음 출근한 모든 소방관에게 축하의 마음을 전한다"면서 이같이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국민이 겪는 재난 현장에는 늘 소방관이 있다"며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를 겪으면서 방화복이 아니라 방호복을 입은 소방관들의 모습을 전국 곳곳 방역의 현장마다 볼 수 있다"고 적었다.

소방관들의 헌신에 감사의 뜻을 표한 문 대통령은 "소방직의 국가직 전환은 국민이 받는 소방 서비스의 국가 책임을 높이는 것이기도 하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소방관들에게 보답이 되고 자긍심이 됐으면 한다"면서 "코로나19 상황 때문에 기념식도 못 했을 텐데 마음으로나마 함께 축하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전국 소방공무원은 지난 1973년 국가직과 지방직으로 이원화된 지 약 47년 만에 이날 국가직으로 일원화됐다. 전체 소방공무원(5만3천188명)의 98.7%인 지방직 5만2천516명이 국가직으로 전환됐다.

국가직 일원화에 따라 그동안 지적돼온 지방자치단체별 소방 투자 격차 문제가 해소되고 나아가 소방관 처우 개선과 균등한 소방 서비스 제공이 가능해질 것으로 정부는 기대하고 있다.

kjpar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