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2분기도 불안' 뉴욕증시 4%대 급락…다우지수 970p↓

송고시간2020-04-02 05:2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미국 내 '코로나19 확진자' 20만명 돌파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미국 뉴욕증시가 급락세로 2분기 첫날 거래를 마쳤다.

1일(현지시간) 뉴욕증시의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973.65포인트(4.44%) 하락한 20,943.51에 거래를 마쳤다. 장 막판 매도세가 몰리면서 낙폭이 커졌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114.09포인트(4.41%) 내린 2,470.50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339.52(4.41%) 떨어진 7,360.58에 각각 마감했다.

투자자들은 미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거침없는 확산에 주목했다.

미국의 확진자는 걷잡을 수 없이 늘면서 20만명을 넘어섰다.

연방정부가 천문학적인 규모의 경기부양책을 시행하고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과감한 유동성 공급에 들어갔지만, 결국은 코로나19 발병 추이에 달렸다는 것이다.

코로나19 확진자가 계속 급증하는 상황에서는 2분기 거래도 불안한 흐름을 이어갈 가능성이 크다.

앞서 1분기 미국 증시는 20%대 낙폭을 기록한 바 있다. 다우지수는 23.2%, S&P500지수는 20.0% 하락했다.

'2분기도 불안' 뉴욕증시 4%대 급락…다우지수 970p↓ - 1

ju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