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2댓글페이지로 이동

'함장이 SOS' 급속감염 우려 미 핵항모 루스벨트서 절반 내린다

송고시간2020-04-02 05:39

댓글2댓글페이지로 이동

5천 승조원 중 절반 내려 괌에 머물고 나머지 항모 운용…약 100명 양성 판정

함장이 상부에 간절 호소 서한…CNN "항모 로널드 레이건도 약간의 양성사례"

미 핵추진 항모 시어도어 루스벨트
미 핵추진 항모 시어도어 루스벨트

[AFP=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급속 확산 우려가 컸던 미국 핵추진 항공모함 시어도어 루스벨트에서 승조원들이 하선을 시작했다.

승선한 5천명 중 절반 정도가 하선할 예정이며 이미 100명 가까운 확진자가 나왔다. 상부에 신속한 대책을 호소한 함장의 서한이 언론에 공개된 것이 하선 계획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토머스 모들리 미 해군장관 대행은 1일(현지시간) 미 국방부 기자들과 만나 루스벨트호에서 1천명 정도의 승조원이 하선했으며 2천700명 정도를 수일 내에 하선시킬 것이라고 말했다고 로이터·AP통신이 보도했다.

그는 "항모에서 모든 승조원을 빼낼 수도, 빼내지도 않을 것"이라고 했다. 핵항모 운용을 비롯한 필수 임무에 필요한 승조원들은 하선하지 않는 것이다.

모들리 대행은 지금까지 승조원들을 상대로 코로나19 검사를 한 결과 93명이 양성 판정을, 593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부연했다.

루스벨트호의 브렛 크로지어 함장은 최근 상부에 승조원들을 구해달라고 간절히 호소하는 서한을 상부에 보냈으며 미 언론에 서한이 공개되면서 집단감염에 대한 우려가 커졌다.

크로지어 함장은 서한에서 "전시가 아니다. 승조원들이 죽을 필요는 없다. 우리가 지금 행동에 나서지 않는다면 우리의 가장 믿을 수 있는 자산을 적절히 돌보는 데 실패하는 것이다. 승조원들 말이다"라는 서한을 보내며 대책을 촉구했다.

모들리 대행은 크로지어 함장이 징계를 받게 되는지에 대한 질문이 여러 차례 나오자 "누가 서한을 언론에 유출했는지 모른다. 함장이 그랬다면 규정 위반일 수 있다"면서 우려를 전달하는 서한을 상부에 보낸 것 자체는 문제가 없다고 답했다.

미 핵추진 항공모함 시어도어 루스벨트
미 핵추진 항공모함 시어도어 루스벨트

[AFP=연합뉴스=

루스벨트호는 괌에 입항한 상황이었으며 하선한 승조원들은 괌의 여러 시설 및 호텔에 나눠 머물게 된다.

모들리 대행은 루스벨트호가 얼마나 오래 임무에서 벗어나는지는 언급하지 않았으나 승조원들이 14일간 격리된다면 루스벨트호가 몇주는 임무를 하지 못할 수 있다고 AP통신은 지적했다.

아시아에서는 항모의 배치가 중국 등의 견제에 있어 중심적 역할을 한다고 AP통신은 전했다.

또다른 미국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에서도 약간의 코로나19 양성 사례가 있다고 CNN은 미 국방 당국자를 인용해 전했다.

항모의 규모가 상당히 크다고 해도 수천 명이 승선해 있어 사회적 거리두기가 사실상 불가능하다. 이에 따라 항모에서 대규모의 집단 감염이 발생할 우려가 제기돼 왔다.

nari@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