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IMF "코로나19로 신흥시장 경제 큰 부담…80개국 긴급자금 요청"

송고시간2020-04-02 06:0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저소득·신흥국 등 요청 200억달러 넘어…신속 조치 중점"

국제통화기금(IMF) 본부 [AFP=연합뉴스]

국제통화기금(IMF) 본부 [AFP=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임주영 특파원 = 국제통화기금(IMF)은 1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신흥 시장 경제에 큰 부담을 주고 있다면서 80여개 국가로부터 200억 달러 이상의 긴급 구호 자금 요청을 받았다고 밝혔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IMF 관계자들은 이날 기자들과의 콘퍼런스콜(전화 회의)에서 "우리는 코로나바이러스 위기가 신흥 시장으로 옮겨가는 것을 보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IMF 측은 긴급 자금 지원과 관련, "대부분의 요청자는 저소득 국가들과 일부 신흥 시장 국가들"이라며 "코로나바이러스 위기에 대응해 신속하고 실용적으로 취할 수 있는 조치에 중점을 두고 있다"고 말했다.

IMF 측은 또 "긴급 대출 이외에 새로운 재원을 창출하기 위해 회원국들과 협력하고 있다"면서 회원국들이 승인한다면 단기 유동성 공급이 신속하게 시행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IMF 측은 저소득국가의 채무 상환 유예와 관련, 상환 유예를 요청한다고 해서 더 광범위한 부채 탕감이 이뤄져야 한다는 의미는 아니라고 설명했다.

앞서 IMF와 세계은행(WB)은 지난달 25일 공동성명을 통해 각 채권국 정부가 최빈국의 코로나19 극복을 지원하기 위해 채무 상환 유예 조처를 할 것을 요청하고 주요 20개국(G20)에도 지지를 촉구한 바 있다.

다만 IMF 관계자는 현재 상황에서도 국가 채무는 지속 가능한 상태를 유지하도록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IMF 측은 1조 달러의 대출 능력이 있고 현재 각국의 지원 요청을 충족시킬 충분한 자원을 갖고 있다고 강조하면서 "회원국들을 위한 새로운 자금 지원과 유동성의 원천을 파악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zo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