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2댓글페이지로 이동

정부, '작년 말 의결' 대북지원금 20%만 송금…"협의 안끝나"(종합)

송고시간2020-04-02 18:19

댓글2댓글페이지로 이동

지난해 지원 기구 통해 지원 약속한 82억 중 16억만 집행…코로나 영향인 듯

정부, '작년 말 의결' 대북지원금 20%만 송금…"협의 안끝나"
정부, '작년 말 의결' 대북지원금 20%만 송금…"협의 안끝나"

[제작 김영은]

(서울=연합뉴스) 홍유담 기자 = 한국 정부가 지난해 말 지원 기구를 통해 북한에 지원하기로 의결한 남북협력기금이 일부를 제외하고는 대부분 아직 집행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2일 통일부에 따르면 정부는 작년 12월 초 세계보건기구(WHO)의 북한 모자보건분야 의료지원사업에 500만 달러(약 61억 원)를 지원하기로 의결했다.

이어 같은 달 북한적십자사의 태풍 '링링' 피해 복구 관련 사업을 지원하기 위해 대한적십자사를 통해 173만 달러(약 21억 원) 지원을 약속하는 등 총 673만 달러(약 82억 원)를 남북협력기금에서 지출하기로 했다.

그러나 이 가운데 WHO와 한적에 전달이 완료된 액수는 각각 100만 달러, 34만 달러 등 134만 달러(약 16억 원)로, 전체의 20% 수준에 그친다.

두 개 사업 모두 지원 기구를 통한 간접 지원 방식으로, 통상 지원금 전달이 마무리되려면 지원 기구와 북측 간 협의가 이뤄져야 한다.

그러나 아직 지원 기구와 북측 간 협의가 끝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통일부 관계자도 "나머지 금액은 지원 기구와 북측 간 협의에 따라 집행하게 된다"고 말했다.

정부는 남은 기금 전액을 올해 북한에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전날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OCHA)이 홈페이지에 공개한 국제사회 대북인도지원 관련 자료에도 한국은 올해 573만 달러 상당을 북한에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정부 계획대로 기금 전달이 올해 완료되면 이는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이 집계한 대북지원금 총액(약 943만 달러)의 약 60%에 해당하며, 세계 각국이 약속한 지원금 중 가장 큰 액수가 될 전망이다.

다만 일각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상황과 남북 소강 여파로 다소 시간이 걸릴 것이란 관측이 제기된다.

한편, 앞서 이날 미국의소리(VOA) 방송은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 자료와 관련해 이미 한국이 573만 달러의 인도적 지원 제공을 '완료'했다는 취지로 보도했는데, 이와 관련 통일부 당국자는 "데이터 해석에 작은 오류가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바로 잡았다.

ydho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