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일본 "IOC도 올림픽 연기 추가 비용 부담해야"…IOC '글쎄'

송고시간2020-04-02 15:1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교도통신 "일본이 먼저 연기 요청해 IOC가 추가비용 낼리 없어"

아베 일본 총리(왼쪽)와 바흐 IOC 위원장
아베 일본 총리(왼쪽)와 바흐 IOC 위원장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올해 열기로 한 도쿄 하계올림픽이 2021년으로 연기되면서 추가 비용 문제가 '뜨거운 감자'로 떠올랐다.

도쿄올림픽의 4대 축인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도쿄올림픽조직위원회, 도쿄도(都) 정부, 그리고 일본 정부 간의 추가 경비 분담 비율은 따로 정해지지 않았다.

올림픽이 연기된 건 124년 역사상 처음이다. 도쿄올림픽 당사자들이 연기를 가정해 추가 비용 분담률을 미리 정했을 가능성은 희박하다.

2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과 IOC는 추가 비용을 놓고 물 밑에서 힘겨루기를 하고 있다.

올림픽 1년 연기로 추가 부담해야 하는 비용은 최대 3천억엔(약 3조4천500억원)으로 추산된다. 경기장 재임대와 숙박 예약, 추가 인건비 등이 여기에 포함된다.

고이케 유리코 도쿄도 지사는 지난주 교도통신 인터뷰에서 "IOC에 추가 비용 분담을 요청할 작정"이라고 말했다.

모리 요시로 도쿄올림픽조직위원장도 지난달 TV에 출연해 "IOC도 책임을 져야 한다"며 고이케 지사와 보조를 맞췄다.

일본만 추가 비용을 감당하지 않겠다는 의지가 강하다.

[그래픽] 일본 아베 총리 도쿄올림픽 1년 연기 합의
[그래픽] 일본 아베 총리 도쿄올림픽 1년 연기 합의

(서울=연합뉴스) 박영석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는 가운데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이 도쿄 올림픽·패럴림픽을 1년 정도 연기하는 구상을 추진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zeroground@yna.co.kr

도쿄올림픽조직위는 자연재해에 대비한 예비비로 270억엔(3천105억원)을 확보했지만, 올림픽 연기에 따른 예상 추가 비용에는 한참 못 미친다.

그러나 교도통신은 이 사안에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해 IOC가 추가 비용 분담에 동의하지 않을 것 같다고 소개했다.

소식통은 "일본 정부의 요청에 IOC가 응답한 결과, 올림픽이 연기됐기에 IOC가 추가 비용을 책임질 리가 없다"고 교도통신에 전했다.

올림픽 연기는 3월 24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 간의 전화 통화에서 결정됐다.

통화 후 아베 총리는 바흐 위원장에게 올림픽을 1년 정도 연기하는 방안을 검토해달라고 제안했고, 바흐 위원장도 이에 전면적으로 동의했다고 기자들에게 밝혔다.

'제안'과 '요청'으로 어감상 차이는 있지만, 일본 정부가 IOC에 올림픽 연기를 먼저 꺼낸 건 사실이다. 따라서 추가 비용의 책임은 전적으로 일본 몫이라는 게 IOC의 판단으로 보인다.

당시 IOC와 일본 정부 양측은 코로나19 확산에도 도쿄올림픽 정상 개최를 추진해 선수들과 각 나라의 비판을 자초했다. 외형상 일본 정부의 요청을 IOC가 수용해 올림픽을 1년 뒤로 미뤘다.

교도통신은 또 연기된 올림픽 일정이 확정됐지만, 메인프레스센터로 사용될 도쿄 빅 사이트, 레슬링 경기장인 도쿄국제포럼과 같은 경기장의 내년 대관 문제, 자원봉사자들의 내년 스케줄, 티켓 환불 정책 등 풀어야 할 난제가 많다고 지적했다.

cany9900@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