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제주4·3유족 "역사 왜곡 정경희 미래한국 후보 사퇴하라"

송고시간2020-04-02 19:4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제주=연합뉴스) 백나용 기자 = 제주 4·3 희생자 유족 등이 2일 미래한국당 비례대표 후보 7번 정경희 영산대 교수가 4·3을 '좌익 폭동'으로 왜곡해왔다면서 자진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제주 4·3 희생자 이름 기록된 추념 조형물
제주 4·3 희생자 이름 기록된 추념 조형물

(서울=연합뉴스) 이재희 기자 = 제주4·3범국민위원회가 '제주 4·3 72주년 추념 주간'을 맞이해 1일 서울 광화문광장에 희생자들의 이름이 적힌 추념 조형물을 설치했다. 2020.4.1 scape@yna.co.kr

제주4·3희생자유족회와 제주4·3연구소, 제주민예총, 제주4·3기념사업위원회, 제주4·3범국민위원회는 이날 성명을 내고 "4·3 왜곡에 앞장서는 정경희 후보는 자진해서 사퇴하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정 후보는 본인의 저서에서 제주4·3을 '좌익 폭동', '공산주의 세력의 무장반란'이라 주장하고 있다"며 "청소년의 올바른 역사 인식 정립을 가로막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 "왜곡된 역사 인식으로 4·3을 폄훼하는 인사를 비례대표 후보로 내세운 미래한국당에 심각한 우려를 표하지 않을 수 없다"며 "화해와 상생의 정신으로 역사의 상처를 치유하고자 하는 국민과 4·3 유족의 열망을 짓밟는 행위"라고 주장했다.

dragon.m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