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삼성 준법감시위, 노동 문제 심층 논의…신고 30건 접수

송고시간2020-04-02 21:43

댓글

홈페이지 신고 30여건 접수…워크숍은 코로나19로 연기

(서울=연합뉴스) 최재서 기자 = 삼성 준법감시위원회는 2일 서울 삼성생명[032830] 서초타워에서 회의를 열고 시민단체 삼성피해자공동투쟁의 요구사항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했다고 밝혔다.

앞서 준법감시위는 지난달 27일 삼성피해자공동투쟁과 면담을 갖고 위원회가 이재용 삼성전자[005930] 부회장에 권고한 내용과 관련 단체의 의견을 들었다.

이 자리에서 삼성피해자공동투쟁 측은 ▲ 위원회 활동이 이 부회장의 재판과 무관하게 이뤄져야 하고, ▲ 이 부회장이 경영일선에서 물러나도록 권고해야 하며 ▲ 삼성의 불법 행위들을 시정하도록 강력하고 구체적인 권고안을 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에 준법감시위는 권고안에 대한 삼성 측의 사과문을 검토한 뒤 노동 관련 구체적인 개선 의견을 논의하기로 했다. 위원회는 권고안에 대한 삼성의 회신 시한을 오는 10일로 제시한 바 있다.

이날 위원회는 또 홈페이지 개설 후 접수된 30여건의 신고·제보와 관련 사무국의 보고를 받았다. 조사 필요성 등을 판단해 사안을 건별로 분리하고 해결 방향을 결정했다.

이달 중 열릴 예정이던 삼성 7개 계열사 컴플라이언스 관계자 워크숍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다시 한번 연기됐다.

준법감시위 사무국 외부 변호사 2명, 회계사 1명도 충원돼 인력 구성을 마쳤다.

'저희에게도 관심을..'
'저희에게도 관심을..'

김지형 삼성 준법감시위원장이 3월 27일 서울 서대문구 법무법인 지평에서 열린 시민단체 삼성피해자공동투쟁과의 면담에 앞서 면담에 포함되지 못했다며 억울함을 호소하는 삼성해고자복직투쟁위·삼성중공업피해협력사대책협의회 관계자들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acui721@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