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아사히신문 "한국, 검사·추적·치료 충실로 의료붕괴 막아"

송고시간2020-04-03 10:09

댓글

"카드 사용기록·GPS 정보로 10분 이내에 감염자 이동경로 특정"

전문가 "일본 확진자 통계 일그러져…정책판단에 사용 못 한다" 비판

이탈리아의 밀라노 지역 교민과 주재원 등이 1일 오후 전세기를 타고 인천국제공항 2터미널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이탈리아의 밀라노 지역 교민과 주재원 등이 1일 오후 전세기를 타고 인천국제공항 2터미널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일본에서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는 가운데 일본 유력 언론도 한국이 의료 붕괴를 막은 비결에 주목했다.

코로나19가 확산하는 가운데 한국에서 이탈리아와 같은 '의료붕괴'가 발생하지 않은 배경은 검사, 추적, 치료를 충실하게 했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아사히(朝日)신문이 3일 보도했다.

신문은 한국이 하루에 약 2만 건의 조사 능력을 보유하고 있고 최근에는 외국에서 입국한 이들을 통한 감염 확산 가능성을 경계해 인천국제공항에 16개의 '워크 스루 ' 검사 부스를 설치했다고 소개했다.

한국이 현금을 거의 사용하지 않은 '캐시리스' 사회라서 버스나 지하철 등 어떤 대중교통을 이용했는지도 파악할 수 있고 확진자와 접촉한 사람의 이동 경로를 파악하는 기반도 갖춰져 있다고 아사히는 전했다.

2020년 3월 13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 설치된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에서 보건 당국 관계자들이 탑승자를 응대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2020년 3월 13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 설치된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에서 보건 당국 관계자들이 탑승자를 응대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특히 카드 사용 기록과 휴대전화의 위치정보시스템(GPS) 기록 등을 통합한 새로운 시스템을 운용해 "보건당국은 10분 이내에 감염자의 이동 경로를 특정할 수 있게 됐다"고 신문은 설명했다.

아사히는 당국이 공개한 익명 정보를 토대로 확진자의 이동 경로를 지도상에서 파악할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까지 개발돼 많은 사람이 이용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런 조치가 방역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보기 때문에 사생활 침해라는 목소리는 크지 않다고 덧붙였다.

의료 태세와 관련해서는 대구에서 집단 감염이 발생한 초기에 경증 환자가 입원하고 중증환자가 집에서 사망하는 사태가 있었으나 이후 중증 환자와 그렇지 않은 이들을 선별하는 태세를 갖춰 이런 문제를 해소했다고 신문은 평가했다.

아사히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자료(2017년 기준)에 의하면 한국이 1천명당 병상 수가 12.3개로 OECD 평균(4.7개)보다 많으며 애초에 의료 기반도 충실하다고 규정했다.

교대근무 투입되는 의료진
교대근무 투입되는 의료진

(대구=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1일 대구시 중구 계명대학교 대구동산병원에서 의료진이 음압병실 근무 투입 준비를 하고 있다. 2020.4.1 hama@yna.co.kr

한국에는 일본과 같은 마스크 문화가 없지만 이번 코로나19 확산 사태를 겪으면서 지하철에서는 거의 모든 사람이 마스크를 쓰고 있고 미국이나 유럽처럼 당국에 의한 외출 금지 상황에 이르지 않았음에도 자율적으로 외출을 자제하는 등 "사람들의 방역 참가도 효과를 발휘하고 있는 것 같다"고 신문은 해석했다.

이런 가운데 일본 보건 당국이 공표하는 확진자 통계의 신뢰성에 의문을 제기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야마구치 가즈오(山口一男) 미국 시카고대 교수(사회통계학)는 일본에서는 실제로는 코로나19에 감염돼 있는데 통계로는 파악되지 않는 숫자가 매우 크다고 지적하고서 "통계가 일그러져 있다"고 도쿄신문에 의견을 밝혔다.

그는 일본의 확진자 증가율이 타국과 비교해 극단적으로 낮은 이유에 관해 "검사 수를 축소해서 감염자가 파악이 안 되기 때문이며 그 결과 (수면 아래서) 감염을 확산시켰다"고 분석하고서 일본의 확진자 통계를 "각국 상황과의 비교나 정책 판단에 사용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야마구치 교수는 일본 총리부(현 내각부) 통계국에서 근무한 이력이 있으며 미국 컬럼비아대 공공위생대학원 조교수 등을 지냈다.

sewonle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