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코로나19 총 1만331명…신규 확진자 이틀째 '47명'(종합)

송고시간2020-04-07 10:33

댓글

수도권·검역서 각각 14명·대구서 13명 추가…사망 192명·완치 6천694명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신선미 기자 = 7일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는 총 1만331명으로 집계됐다. 집단감염 관련 추가 확진과 해외유입 사례가 계속 환자 증가요인이 되고 있다.

여전히 분주한 의료진
여전히 분주한 의료진

(대구=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6일 대구시 북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 진행을 위해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2020.4.6 mtkht@yna.co.kr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전날 0시보다 47명 증가했다고 밝혔다.

진단검사자 수가 1만500명으로 전날(5천571명)보다 배 가까이 늘었으나 신규확진자는 전날에 이어 이틀째 50명 이하를 유지했다.

신규 확진자 가운데 14명은 수도권에서 나왔다. 입국자 중 확진이 이어지면서 서울에서 4명이 확진 판정이 받았고, 의정부성모병원 집단발병 사례 등으로 경기에서 10명이 새로 확진됐다.

대구에서도 집단발병 사례가 이어지면서 13명이 확진됐다.

그 외 강원 2명, 부산·충남·경북·경남에서 각각 1명이 추가됐다.

공항 검역 과정에서 확진된 사람은 14명이다. 해외 유입 사례는 지역사회에서도 3명이 확인돼 총 17명에 이르는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전체 신규확진자의 약 36%를 차지한다.

지역별 누적 확진자는 대구가 6천794명으로 가장 많고 경북이 1천317명, 경기 590명, 서울 567명이다.

이밖에 충남 137명, 부산 123명, 경남 112명, 인천 80명, 강원 47명, 세종 46명, 충북 45명, 울산 40명, 대전 39명, 광주 27명, 전북 16명, 전남 15명, 제주 12명으로 집계됐다. 공항 검역에서 확인된 확진자는 총 324명이었다.

성별로는 여성이 6천193명(59.95%)으로 남성 4천138명(40.05%)보다 많다.

연령별로는 20대가 2천819명(27.29%)으로 가장 많고 50대가 1천909명(18.48%), 40대 1천382명(13.38%), 60대 1천304명(12.62%) 순이다.

발길 늘어난 대구 서문시장
발길 늘어난 대구 서문시장

(대구=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누그러지는 가운데 6일 오후 대구시 중구 서문시장은 모처럼 시장을 찾은 시민들로 분주 하다. 2020.4.6 mtkht@yna.co.kr

국내에서 확인된 사망자는 총 192명이다. 이날 0시 기준으로 전날 같은 시각보다 6명이 늘었다. 평균 치명률은 1.86%지만 60대에선 1.99%, 70대 8.27%, 80세 이상 19.96% 등으로 고령일수록 급격히 높아진다.

완치해 격리 해제된 확진자는 96명이 늘어 총 6천694명(완치율 64.8%)이 됐다. 현재 격리돼 치료를 받는 환자 수는 3천445명으로 55명이 줄었다.

지금까지 총 47만7천304명이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았다. 이 중 44만6천323명이 '음성'으로 확인됐고 2만650명은 검사를 받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매일 오전 10시께 그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일별 환자 통계를 발표한다.

noma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