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양정철 "노·문 대통령 탈당·분당한 적 없어"…열린민주당 견제(종합)

송고시간2020-04-03 14:2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부산 승리해야 총선 진정한 승리…힘 실어달라"

민주연구원·부산 북강서을 최지은·금정 박무성 후보 정책 협약

최지은, 양정철 민주연구원장과 정책 협약
최지은, 양정철 민주연구원장과 정책 협약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양정철 민주연구원장과 부산 북강서을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최지은 후보가 3일 부산 강서구 후보 선거 사무실에서 공약 이행 정책 협약식을 갖고 있다. 2020.4.3 handbrother@yna.co.kr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더불어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 양정철 원장은 3일 "노무현, 문재인 대통령은 (정치하는 동안) 탈당하거나 분당을 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양 원장은 이날 민주당 부산 금정구 박무성 후보 사무실에서 열린 '박무성 후보·민주연구원 정책협약식'에 참석, 열린민주당 관련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

양 원정의 이 발언은 열린민주당을 사실상 분당 세력으로 규정한 것으로 해석된다.

민주당이 열린민주당과 선을 긋는 가운데 양 원장이 열린민주당 문제와 관련해 직접 나섰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양 원장은 앞서 이날 오전 민주당 북강서을 최지은 사무실에서 열린 '최지은 후보·민주연구원 정책 협약식'에 참석, "부산에서 승리해야 이번 총선에서 진정한 승리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양 원장은 "지방선거 때 부산 시민이 민주당을 압도적으로 지지를 해주셨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코로나와 싸움에서 반드시 승리하고 전 세계에서 가장 먼저 코로나를 극복할 수 있도록 이번 총선에서도 힘을 실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상상도 못 한 코로나 위기가 전 세계를 덮칠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에서 문 정부와 민주당은 유능한 경제전문가, 유능한 일꾼이 필요한 상황이다"며 "이런 상황에 잘 대처할 준비된 사람이 최 후보"라고 강조했다.

세계은행 선임 이코노미스트 출신인 최 후보는 "북·강서는 부·울·경 메가시티 중심으로 북구는 양산, 강서는 김해와 연결돼 있다"며 "북·강서가 서부산 발전에 밑거름이 되고 교통·경제 중심이 되도록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cch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