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김광현 귀국할까?…세인트루이스 "김광현과 한국행 논의했다"

송고시간2020-04-03 11:1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미국서 코로나19 여파로 정상적 훈련 어려워…최선의 방안 모색

귀국시 '2주 자가격리' 필요…미국 국경 폐쇄하면 팀 복귀 어려워

벤치에서 시범경기 지켜보는 김광현
벤치에서 시범경기 지켜보는 김광현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미국프로야구 개막이 무기한 연기된 가운데 미국에서 외롭게 훈련 중인 김광현(32·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귀국할지에 관심이 쏠린다.

'세인트루이스 포스트-디스패치'는 3일(한국시간) 세인트루이스 구단이 김광현을 잠시 한국으로 보내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고 전했다.

지난달까지 세인트루이스의 스프링캠프 훈련장인 플로리다주 주피터에 머물던 김광현은 최근 거처를 세인트루이스로 옮겼다.

세인트루이스 구단은 미국 내에서 확산 중인 코로나19 여파로 정상적인 훈련이 어려운 상황에서 김광현을 상대적으로 안전한 한국으로 보내 가족과 함께 지내도록 하는 게 더 나을 수 있다고 판단했다.

존 모젤리악 세인트루이스 사장은 "아내와 아이를 한국에 두고 온 상황에서 새로운 나라와 새로운 팀에 적응하는 게 정신적으로 얼마나 힘든 일인지 단지 상상만 할 수 있다"며 안타까워했다.

모젤리악 사장은 한국에서 최근 2주 동안 코로나19 확진자가 급격하게 줄어든 점을 거론하며 김광현의 한국행 가능성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김광현과 한국으로 돌아가는 문제에 대해 논의했다. 한국은 훈련장이 다시 문을 열었고, 가족을 방문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김광현 입단식에서 유니폼 건네는 존 모젤리악 사장
김광현 입단식에서 유니폼 건네는 존 모젤리악 사장

[UPI=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다만 한국으로 귀국하는 즉시 의무적으로 2주간 자가격리를 해야 하고, 섣불리 한국에 보냈다가 만약 미국이 국경을 폐쇄할 경우 팀 복귀가 쉽지 않은 점을 이유로 결정이 쉽지 않다고 난색을 보였다.

모젤리악 사장은 "국경이 폐쇄되고 여행이 제한될 위험이 있기 때문에 아직 결정하지 못했다. 최선의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분명 이는 김광현에게 쉬운 일이 아니다. 우리 모두 이러한 상황을 이해하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해결책을 찾기 위해 다각도로 노력하고 있다고 했다.

모젤리악 사장은 일단 김광현의 훈련파트너로 베테랑 애덤 웨인라이트를 고려 중이다.

'세인트루이스 포스트-디스패치'는 "김광현이 캐치볼이나 운동을 할 필요가 있다면 현재 이곳에 돌아온 애덤 웨인라이트와 함께 훈련을 할 수 있다"고 전했다.

김광현은 올 시즌을 앞두고 세인트루이스와 2년 800만달러, 옵션 포함 최대 1천100만달러에 계약을 했다.

김광현은 스프링캠프에서 맹활약하며 세인트루이스의 5선발 자리를 무난히 꿰찰 것으로 점쳐졌다.

지난달 10일까지 메이저리그 시범경기 4경기 연속 무실점에, 8이닝 동안 탈삼진 11개를 기록하며 강한 인상을 남겼다.

하지만 코로나19로 인해 시범경기가 중단된 데다 메이저리그 개막도 기약 없이 연기되면서 공들여 쌓은 탑이 무너진 것은 물론 빅리그 데뷔마저 늦어지고 있다.

changyo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